즐겨찾기 추가 2019.07.15(월) 17:52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사설
칼럼
기고
법률상식
독자투고
생명 경시풍조 안 된다
2019년 03월 28일(목) 16:19
자살하는 방법을 알려주거나 동반자살을 모집하는 등 자살 관련 유해정보가 최근 5년 새 13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니 걱정이다. 생명 경시풍조가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 할 수 있겠다. 어떠한 경우라도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해서 생을 마감해선 안 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자살유해정보 심의현황'에 따르면 2014~2018년 동안 자살유해정보 심의요청건수가 총 948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 살펴보면 2014년 383건, 2015년 511건, 2016년 1786건, 2017년 1805건, 2018년 5001건으로 5년 새 13배나 증가한 수치다.
실제로 지난해 A씨는 SNS에 "펜션 가서 동반자살 할 사람을 구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방심위에 삭제조치 된 바 있다. 또 같은 해 B씨는 커뮤니티 게시판에 가스를 이용한 자살방법을 구체적으로 적어 방심위가 삭제조치를 하기도 했다.
현행 정보통신망법에서는 음란물 및 타인의 명예 훼손, 청소년유해매체물 등을 불법정보로 규정하여 유통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자살방법이나 자살 조장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이 없는 실정이다.
이에 일부 국회의원은 자살유발정보를 불법정보로 규정하는 '정보통신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0대들이 각종 SNS 등을 통해 자살 방법 및 자살 조장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또래들 사이에서 자살유해정보가 들불처럼 확산되는 것이 자살 시도 증가의 큰 요인 중에 하나로 보여진다.
정부는 자살 정보에 대한 즉각적 대응은 물론 자살 예방 및 생명 존중 문화 확산에 온 힘을 쏟아야 할 것이다.
지역별 최신뉴스
지도에서 지역을 클릭하시면
해당 지역의 뉴스를 보실수 있습니다.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9-60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7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