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8(일) 17:25
광주시, WHO 게임중독 정신질환 분류 반대 표명

정신질환 분류하면 콘텐츠산업 육성 타격 우려

2019년 05월 22일(수) 16:40

광주시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중독을 정신질환으로 분류하는 것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광주시와 진흥원은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게임중독을 정신질환으로 분류하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육성중인 콘텐츠산업의 핵심 전략콘텐츠인 게임산업에 대한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WHO는 이달 말 스위스서 열리는 세계보건총회(WHA)에서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를 질병으로 분류하는 국제질병분류 개정판(ICD-11) 확정 여부를 결정한다.
게임중독이 정신질환으로 분류되면 이를 토대로 추가적인 규제가 만들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며 게임업계가 중독예방과 치료부담 책임을 지게 될 수 있다.
광주시와 진흥원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문화콘텐츠밸리의 문화인프라를 토대로 신한류의 확산을 위해 국산 e스포츠 발굴과 세계화, e스포츠 관광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는 "WHO의 행보에 따라 지역기반 게임산업에 대한 위축과 나아가 현재 진행 중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성공을 위한 일자리 창출의 동력이 상실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진흥원은 지난달 28일 발족된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공대위와 함께 정책토론회, 포럼, 공청회, 부처 항의방문 등을 진행하는 한편 콘텐츠 분야 인권단체 등과 협력도 넓혀갈 방침이다.
서은홍 기자 / ihonam@naver.com
서은홍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