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8(일) 17:25
'한빛원전 수동정지' 전남 정치권 규탄 잇따라…"원안위 직무태만 처벌"

전남도의회 기자회견서 규탄 성명 발표
장세일의원 대표발의 촉구 결의안 채택도
정의당 "포괄적 안전대책 수립을"

2019년 05월 22일(수) 16:43
전남도의회 의원들은 최근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태와 관련해 2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안전위원회 직무태만을 규탄했다.
최근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태와 관련해 전남지역 정치권에서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 촉구가 잇따르고 있다.
전남도의회는 22일 "한빛원전 대형사고 위험을 초래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직무태만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남도의회 의원들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부실점검으로 재가동을 승인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책임자를 즉각 처벌하고 원자력위원회도 관련법과 운영을 소홀히 한 한빛원전 관련자를 원자력 즉각 처벌하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이번 사고가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는 정기검사를 마친 다음 재가동 하루만에 운전팀이 제어봉의 위치와 실제 위치가 맞지 않은 것을 발견했고 계측제어팀에 지원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무면허자의 조작실수로 인해 열출력이 급상승했다고 한빛원전 자체 조사결과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는 원전사고 예방을 위해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고 즉각 공개하라"면서 "정부는 원자위가 독점하고 있는 한수원의 규제와 감시권한을 지자체에도 부여하도록 관련법을 즉각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전남도의회는 또 이날 본회의를 열어 `한빛원전 대형사고 위험을 초래한 원자력위원회 직무태만을 강력히 규탄하는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장세일 도의원(더불어민주당·영광1)이 대표 발의한 결의안은 "이번 사고는 그동안 한빛원전내 빈번한 화재사고와 원전 정지횟수가 점점 늘어나 도민의 불안감이 현실로 나타나는 것이다"면서 "전남도를 대표하는 도의회 차원에서 원자력위원회에 강력한 재발방지를 요구한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정의당 전남도당은 21일 논평을 통해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시 한빛 원전 전체에 대한 철저한 점검과 포괄적인 안전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더불어 현재 행정소송중인 한빈 원전 3,4호기에 대한 국민감사도 다시 이루어 져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정환 기자 / ihonam@naver.com
김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