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15(월) 17:52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스포츠
연예
이강인 "매순간이 좋은 추억, 행복했다"…골든볼 받고 귀국
2019년 06월 17일(월) 16:15

막내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경험한 이강인(18·발렌시아)은 "매순간이 좋은 추억이었다"고 돌아봤다. 이를 발판 삼아 앞으로 더 나은 선수가 되겠다는 다짐도 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U-20 축구대표팀은 폴란드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최초 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역사를 썼다. 마지막 관문에서 만난 우크라이나에게 1-3으로 패해 트로피는 놓쳤지만,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 했다.
이강인은 "목표가 우승이라고 했는데 못 이뤘지만 최선을 다했으니 후회는 전혀 없다. 좋은 추억이었고, 좋은 경험이었다. 이 좋은 경험과 추억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의미하는 골든볼 수상으로 이번 대회 최고의 별이 됐다. 2001년생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연령 만 20세보다 두 살 어리지만 이강인은 월등한 실력으로 그라운드를 지배했다. 디에고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이상 아르헨티나), 폴 포그바(프랑스)가 받았던 상이다.
이강인은 "다 기억에 남는다. 처음 폴란드에 도착한 것부터 오늘 마지막날까지 매 순간이 좋은 추억이었다"면서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 스태프가 도와줬기 때문이다. 그 상은 나만 받은 것 아니고 모든 팀이 받은 것"이라고 주위에 공을 돌렸다.
"진짜 팀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다. 좋은 선수들이어서 플레이할 수 있게 만들어줬다. 경기에 안 뛴 형들도 응원을 많이 해줬고, 코칭스태프 등 모든 분들께 고맙다. 한국에서, 폴란드에서 응원해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형들에게 거리낌없이 다가서는 이강인의 모습은 대회 내내 화제가 됐다. 이강인은 "연습 중 장난도 치고 이야기도 했다. 좋은 추억이었다. 형들과 함께 할 수도, 못할 수도 있지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발전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이강인이 연일 그라운드를 휘저으면서 이적설까지 흘러나왔다.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 PSV 아인트호벤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반테가 이강인을 노리고 있다. 이강인은 향후 거취에 대해 "없습니다"고 답변을 피했다. 그는 "다른 것보다 가족들과 방학을 즐기고 싶다"면서 당분간 휴식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뉴시스 /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뉴스
지도에서 지역을 클릭하시면
해당 지역의 뉴스를 보실수 있습니다.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9-60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7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