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0(화) 17:1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9,591,181명
오늘1,528명
순천시 ‘신규 폐기물 처리시설’ 유치 경쟁 분위기 확산
2019년 08월 11일(일) 16:53
순천시는 오는 9월 2일까지 60일간 소각, 매립, 재활용선별시설 등 ‘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계획 결정’에 관한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입지 후보지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신청조건으로는 10인 이내 유치위원회를 구성하고 신청지 300m이내 세대주 80% 이상, 토지소유자의 80% 이상이 동의하여야 하며, 입지 지역에는 300억 원 내외의 주변지역 지원을 통한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입지 후보지 마감(9월 2일)이 한 달 남은 현재, 향동 A지역, 서면 B지역, 별량 C지역, 월등 D지역 등 마을주민과 토지소유자를 중심으로 유치 신청을 준비하고 있어 경쟁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소각시설 등은 무조건적으로 반대하는 NIMBY(님비 : Not In My Back Yard)현상이 나타나는 것과 달리 이번 공모는 지역발전의 기회로 활용하려는 PIMFY(핌피 : Please In My Front Yard)현상이 나타나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순천시는 올 해 5월 소각시설의 환경오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이통장, 부녀회, 주민자치위원 등 지역리더들과 함께 10년 이상 가동하고 있는 아산, 광명의 선진 소각시설 견학을 실시했다.
견학 결과 친환경적이고 안정적인 관리와 주변지역 성장발전 등을 체험하며 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생각이 변화가 생기게 됐다. 또 이번 기회에 편익시설과 인센티브를 받아 마을 발전의 기회로 활용하는 등 긍정적으로 인식이 전환되는 효과를 거뒀다.
또한 행정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각종 지역회의에 참석해 최소한의 잔재물만 매립하는 정책과 최첨단 시설 건립에 대한 중장기적인 계획을 설명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주변지역이 개발될 수 있는 도로 기반시설 설치와 도시개발 촉진, 지역소득사업, 고용창출 등이 될 수 있도록 편익시설 설치 등의 행정적 지원을 함으로써, 인근 토지소유자들이 땅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막연한 불안감 해소와 지역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인식을 전환시켰다.
순천시 관계자는 “폐기물처리시설의 최종 입지선정과 건립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므로 앞으로도 행정의 신뢰성 확보와 완벽한 시설 설치, 사후관리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순천=김승호 기자 / ihonam@naver.com
순천=김승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