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0(화) 17:1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9,591,758명
오늘2,105명
野 '조국 때리기' 맞서 與 "정치공세…사법개혁 적임" 엄호

이해찬 "청문회 잘 통과해야 국정운영 순조로워"
이인영 "지명철회 막무가내…성숙한 청문회 기대"
'경제·안보' 공격 한국당에 "무책임한 언동 중단을"

2019년 08월 12일(월) 17:04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두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이 지명철회 등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데 대해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맞받아치며 조 후보자를 엄호했다.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이달 말 예상되는 인사청문회에서 각 상임위원회별 철저한 준비를 당부함과 동시에 야당을 향해서도 성숙한 청문회 문화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 문재인 대통령이 8개 부처에 걸친 개각을 발표했다"며 "이번 개각은 일본의 경제보복과 미·중 무역분쟁 등 국내외 상황이 엄중한 때 이뤄진 것으로, 새로 내각에 합류한 분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청문회 때 장관 후보자들이 잘 대응할 수 있도록 당에서도 각 상임위별로 (청문회를) 철저히 운영해달라"며 "8월은 내년도 예산을 마무리하는 중요한 시기다. 청문회를 잘 통과해야 하반기 국정 운영도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처음부터 '누구는 절대 안 된다'는 식으로 임하는 한국당 등 일부 야당의 태도는 국민의 시각과 동떨어져있다"면서 "'법치주의 종언', '신독재 완성', '경찰 도구화'라며 (조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막무가내"라고 비판했다.
그는 "오히려 낡은 권력기관에서 새로운 기관으로 거듭나라는 사법개혁에 대한 국민의 명령이 분명해 보인다"며 "당리당략을 떠나 국민의 눈으로 청문회를 진행하길 기대한다.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성숙한 청문회 문화가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번 개각을 두고 야당은 과도하게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조 전 수석은 오래 전부터 검찰개혁을 주장했고 민정수석 당시에도 검찰개혁을 주도했던 인물로,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조 후보자를 적극 엄호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개각에 대해 비난을 쏟기보다 청문회라는 국회 검증 절차를 통해 지명된 각 인물이 주어진 역할을 잘 하는지 살피는 데 뜻을 모아야 한다"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정쟁으로 치닫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개각을 두고 국민이 총선에서 심판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만약 청문회 등 절차에서 한국당이 정치적 공세만 한다면 민 대변인의 말은 한국당에 고스란히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당내 다른 의원들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 당위성을 강조하며 조 후보자에 공세를 퍼붓는 야당의 태도를 질타했다.
이재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야당의 꽃은 국회다. 다시는 국회를 박차고 나가서 국회가 공전되도록 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면서 "청문 제도 자체의 문제점, 모욕주기나 신상 털기에 몰입하게 되는 그런 형국에 대한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진표 의원도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사법개혁을 하는 데 있어서 밑그림을 그렸던 사람이 조 전 수석이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전 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조합으로 가야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완성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 한 인사"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야당의 조국 임명 반대와 청문회 보이콧 등에 대해서는 "청문 과정을 통해 한국당이 조국을 반대한다는 건 잘못하면 사법개혁을 막기 위한 모습으로 국민에게 비춰질 수 있다"며 "(보이콧은)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북한의 발사체 발사 등 국내 경제와 안보 상황을 고리로 한국당이 정부를 연일 공격하고 있는 데 대해서도 "무책임한 언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일 경제대전에서 '기승전-정부탓'인 야당의 공세는 멈춰져야 한다"며 "대외경제 악화에 따른 불안심리를 야당이 유포하고 무책임하게 선동해선 안 된다. '제2의 IMF 불안 심리가 깊게 퍼져있다'는 것은 무책임한 언동"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남북 간 안보 이슈를 정쟁으로 더 이상 활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는 다시 본격적인 대화와 협력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 야당도 중대 안보이슈 국면을 받아들이고 근거 없는 불안감을 조성하는 당리당략을 중단하라"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황교안 대표가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와 함께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주장한 데 대해 "한국당이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긴장과 적대만 있던 과거로 돌아가자는 것은 한반도 위기를 기회로 무책임한 정쟁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한국당이 군사합의 폐기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데 대결과 적대의 과거로 돌아가 전쟁 가능성만 높이자는 것"이라며 "냉전적 안보관으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평화를 지킬 수 없다는 것을 야당은 알아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놨다.
김윤호 서울취재본부장 /
김윤호 서울취재본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