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2.10(화) 17:1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9,591,740명
오늘2,087명
서삼석 의원 "도서지역 농어촌용수 국가가 책임져야"

'가뭄피해 우려 지역 지원의무 규정'개정안 대표발의

2019년 08월 13일(화) 17:13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이 도서지역 등 농어촌용수의 공급이 부족한 지역에 대한 실태조사와 국가의 지원의무를 규정한 '농어촌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13일 서 의원이 공개한 2016년 국토교통부 '수자원장기종합계획(2001~2020)'에 따르면 2020년까지 가용용수량은 예상 수요량보다 13억㎥ 많은 260억㎥로 전망된다.
하지만 가뭄의 강도에 따른 농업용수는 연간 1억7500~3억8600㎥ 부족할 것으로 예측된다. 실제로 2000년 이후 농업가뭄의 빈도는 지속적인 증가추세로 2010년 이후에는 '매우 심함'으로 구분된 가뭄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구체적인 가뭄 발생일 수는 2015년 연간 18.4일까지 증가한 실정이다.
특히 도서 지역은 좁은 유역면적과 염지하수 등으로 인해 원활한 상수원 취수 및 공급에 한계가 있어 가뭄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법률개정안은 도서지역 등 가뭄 피해 우려가 큰 지역에 대해 농식품부장관이 2년마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국회 소관상임위에 보고하도록 규정했다.
또한 실태조사 결과 농어촌용수의 공급이 현저하게 부족한 지역에 대해서는 공급향상을 위해 필요한 조치와 함께 예산의 범위에서 특별 지원을 하도록 의무화 했다.
서삼석 의원은 "이번 개정안이 통과돼 가뭄으로 인해 안정적인 지하수와 저수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서지역 등에 실효적인 대책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안=이기성 기자 / ihonam@naver.com
무안=이기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