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6: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562,333명
오늘4,901명
靑, 불어나는 조국 의혹에 "도덕성·정책 종합적 검증해야"

'사전검증서 문제 없었나' 질문엔 "해당 이슈, 사전검증 여부 알 수 없어"

2019년 08월 20일(화) 16:01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그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도덕성'과 '정책' 양 측면에서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관련 질문을 받고 "모든 후보자에 해당될 수 있는 사안"이라며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들께 해명을 해야 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 딸의 대학 장학금 및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새로운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 사전 검증을 통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던 것이냐'는 질문에 "검증 과정에서 보도되고 있는 이슈들이 검증됐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검증 시스템은 민정수석이 관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다. 검증은 검증대로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도 "이 사안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검증이) 이뤄졌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