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6: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562,257명
오늘4,825명
조국 법무장관 임명, 반대 49% vs 찬성 37%


한국리서치 여론조사

2019년 09월 08일(일) 16:14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에 대해 반대하는 여론이 49%로 찬성 여론과의 격차가 두 자릿수인 것으로 8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난 이후인 7일 하루동안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임명문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자가 49%인 것으로 조사됐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37% 였고, '모르겠다'는 14% 였다. 지난 6일 열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7일 자정에 끝났으나 그 직후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불구속 기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세부적으로 보면, 진보층에서는 임명 찬성 66%로 반대(26%)보다 우세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임명 반대가 75%로 찬성(14%)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반대 응답이 52%로 찬성(27%)보다 우세했다.
청문회로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해소됐냐는 설문에는 '해소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59%로, '해소됐다' 응답률 33%보다 높았다. '모르겠다'는 답변은 8%였다.
조 후보자가 임명된 후 현재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게 이뤄질지에 대한 설문에는 '공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응답률이 49%로 '공정할 것'이라고 답한 36%보다 우세했다. '모르겠다'라고 답한 비율은 15% 였다.
이번 조사는 웹 조사(휴대전화 등 활용)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응답률은 조사요청 대비 12.4%, 조사참여 대비 90.8%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