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6: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562,164명
오늘4,732명
"중국 유스, 더 발전해야…올림픽에 모든 것 쏟는다"
2019년 09월 09일(월) 16:33

'쌀딩크' 박항서 감독과의 대결에서 완패한 거스 히딩크 중국 U-22 대표팀 감독이 패배를 인정하고 2020 도쿄올림픽 진출을 위해 모든 걸 쏟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중국 U-22 대표팀은 지난 8일 오후 중국 우한에서 열린 박 감독의 베트남 U-22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에서 0-2로 졌다.
이날 홈팀 중국은 일방적인 응원 속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이지 못했다.
베트남보다 우위인 신체조건을 활용해 프리킥, 코너킥 등에서 크로스 플레이 위주의 공격을 펼쳤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반면 베트남은 짧은 패스 중심의 선수비 후역습 카드를 꺼내 들었다. 빠른 역습으로 중국의 측면을 허물었고 깔끔한 마무리로 승리를 따냈다.
경기 후 히딩크 감독은 패배를 깨끗이 인정했다. 그는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상당히 뛰어난 팀으로 경기력이 좋았다. 나와 팀은 실패를 싫어하지만 성공으로 가는 길에서 강한 팀들과 상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유소년 훈련 시스템이 더 발전해야 할 점들이 많다. 하지만 중국은 큰 나라로 잠재력도 무한하다"며 "중국의 올림픽 진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국가가 오는 2020 도쿄올림픽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한다.
히딩크 감독은 "내가 가진 모든 지식을 이 팀을 위해 쏟겠다. 선수들의 자세가 매우 좋다. 계속해서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