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7:0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945,429명
오늘4,202명
"철로 인근 땅꺼짐…호남고속철 안전성 강화해야"
2019년 10월 07일(월) 16:06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이 전남 장성군 황룡면 호남고속철도 인근에서 발생한 땅 꺼짐 현상(싱크홀)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7일 윤 의원에 따르면 전남대학교 해외자원개발연구소는 지난달 27일 '황룡 와룡 농경지 지질조사 용역'결과 보고회를 통해 황룡면을 통과하는 호남고속철도가 불안정한 땅 위에 건설됐다고 주장했다.
연구소는 농경지 10곳을 표본으로 정해 땅속 50m 깊이까지 시추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곳 모두에서 공동(空洞)이 발견됐다며 이 중에서 3곳은 호남고속철도 철로 양쪽에 분포해 있고 땅 꺼짐 현상이 재발할 우려가 크다고 발표했다.
실제 해당 지역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 6월까지 모두 7차례 싱크홀이 발생했던 곳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역시 2017년 12월 암반공학회에 싱크홀과 관련한 안전성 검토 용역을 의뢰했고, 고속철도의 안전운행과 사회적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난해 땅속 빈 공간에 시멘트·모래·자갈 등을 채워 넣는 보강공사를 실시했다.
윤영일 의원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코레일이 '철도시설안전합동혁신단'을 발족하고, 원팀으로 협력하기로 한 만큼 관계 기관 합동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