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7:0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945,200명
오늘3,973명
영암군, 2019 마한축제 '성공 예감'
2019년 10월 07일(월) 16:12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시종면 마한문화공원 일원에서 펼쳐지는 '2019 마한축제'준비에 한창이다.군에서는 도·군의원과 세한대학교 총장, 문화예술단체 등 각계각층 35명을 대상으로 마한축제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수시 회의를 개최하는 등 차별화된 축제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 개최된 마한축제는 지역 및 교통여건과 농번기철 등으로 방문객 수가 적고, 동일 기간동안 마한을 주제로 나주시와 동시에 개최하고 있어 행정과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받아 이에 대한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따라, 군에서는 지난 7월, 새롭게 축제팀을 구성하고 마한축제 프로그램 전반적인 사항을 비교 분석하고 방문객의 새로운 타켓을 설정하는 등 그동안 노력한 결과, 올해는 가족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사할 계획이다.
전남 서남권에서는 최초로 어린이 직업체험 교실인 키자니아를 운영할 계획이다. 최근 직업체험 교실이 유명세를 타고 있으나 서울과 부산지역에만 운영되어 우리지역 어린이가 현실적으로 이용하기는 어려웠다.
이에 따라, 군에서는 키자니아를 통해 119구조대·과학수사대CSI·한의원·치과병원 등 직업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지역의 많은 어린이가 찾아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해까지 마한왕 행차 퍼레이드는 장군과 병사 등 소규모로 진행되어 방문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힘이 부족했던 아쉬움이 있었다.군에서는 올해 300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마한왕 행차 퍼레이드 팀을 구성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중에 있다.
올해는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는 축제를 컨셉으로 하고 외국인이 대거 참여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도내에서 최고의 다문화가정을 보유하고 있는 강점과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한 결과, 다문화가정 50여명이 출신나라 전통옷을 입고 자발적으로 참여할 것을 약속했다.
영암읍 청년창업몰을 지난 7월, 개장했으나, 마케팅 전략과 행사·축제 등 참여 기회가 제공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어 마한축제에서 청년몰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전동평 군수는 “내동리 쌍무덤에서 금동관편이 발굴되어 마한시대 최상위 수장층으로 추정되는 큰 성과를 바탕으로 마한문화의 중심지역으로 위상을 정립하기 위해 마한축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영암=조대호 기자 /
영암=조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