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7:0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945,468명
오늘4,241명
광주·전남 5개 상의 "한전공대 설립 반드시 필요"
2019년 10월 07일(월) 16:34
광주와 전남지역 5개 상공회의소는 7일 "에너지신산업 분야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한전공대 설립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성명에는 광주, 목포, 여수, 순천, 광양 등 광주·전남지역 5개 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상의는 성명에서 "그동안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에너지밸리 선순환을 이끌 특화대학 설립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며 "미국의 실리콘밸리가 세계 IT산업을 견인하는 것처럼 한전공대는 에너지신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글로벌 산학연 클러스터를 조성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전남 경제인들은 한전공대에 거는 호남인들의 지지와 열망을 함께 한다"며 "지금은 국가와 지역균형발전의 구심점이 될 인재육성에 국민 모두의 역량을 한데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국정과제인 한전공대 설립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한전은 미래 기술력 확보 및 국가·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흔들림 없이 한전공대를 설립해야 한다"며 "정치권은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해 한전공대 설립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한전공대 설립을 반대하는 법안을 발의하고 성명서를 발표한 것은 국가발전이라는 대의에서 깊은 우려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상의는 "정치권 모두 앞장서서 국가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큰 뜻에 함께 하기를 촉구한다"며 "과거 포항공대나 울산과기원도 설립 당시 지방대학 신설에 대한 강한 반대 논란을 극복하고 지금은 기업과의 공동연구 등으로 지역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봉우 기자 / ihonam@naver.com
신봉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