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1(월) 18:05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9,159,726명
오늘5,571명
여야, 北금강산 관광시설 철거에 일제히 유감 표명


與 "남북교류협력 적극 나서야", 野 "정부 대북인식 한계 드러내"

2019년 10월 23일(수) 16:56

여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일대의 남측 관광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에 대해 23일 일제히 유감을 밝혔다.
여당은 북한의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남북 대화가 시급하다고 했고, 야당은 정부가 대북 정책 기조를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브리핑에서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북제재, 북미대화 난항 등으로 남북교류가 답보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지만, 오랜 시간의 반목·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또 "지금이라도 남과 북은 차분한 진단과 점검을 통해 남북 상호 간 교류와 협력을 진척시키기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며 "북은 물론, 우리 정부 역시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적극적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여실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안이하고 속없는 대북 정책을 할 동안 북한은 핵미사일을 구축할 시간을 벌었다"며 "국민은 더는 문재인 정권의 대북 쇼에 속지 않는다.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참사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제는 우리가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실효적인 대북정책으로 답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그려야 할 청사진은 '북한의 밝은 미래'가 아닌, '대한민국·한반도의 밝은 미래'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 한계만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북한은 끊임없이 싫다고 하고 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끊임없이 '평화경제'를 강조하고 있다"며 "누구 고집이 더 센지 겨루는 사이 우리 국민들의 근심만 깊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올바른 남북관계는 정확한 현실 인식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안일한 착각 속에서 쌓아 올린 장밋빛 청사진은 파도 한 번에 쓸려나갈 모래성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참으로 개탄스러울 따름이다. 북한은 남측 시설 철거 방침을 철회하고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번영의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는 길로 즉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기존의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북한이 더더욱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북한은 남한에 분풀이나 할 때가 아니다. 금강산은 겨레의 공동자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남북 상생의 길로 나오라"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을 철거하는 것은 섣부른 결정"이라며 "남북 교류의 문을 걸어 잠그는 공세적 조치들은 평화를 가로막는 철조망을 쌓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