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1.21(화) 18:4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0,172,182명
오늘2,889명
'기생충', 韓 최초의 오스카 6개 부문 최종 노미네이트…'이미 쾌거'

'1917'·'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10개 부문 최다 후보

2020년 01월 14일(화) 16:55
봉준호 감독(왼쪽부터), 배우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조여정, 이선균, 송강호.

봉준호 감독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과 오스카 트로피를 놓고 겨룬다.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뿐 아니라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등 총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이처럼 여러 부문에 걸쳐 최종 노미네이트 된 것은 한국 영화사 101년 사상 '기생충'이 처음 있는 일이다.
'기생충'은 13일 오후 10시18분(현지시각 13일 오전 5시18분)부터 진행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발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극영화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6개 부문에 최종 후보로 명함을 내밀었다.
작품상 후보로는 '기생충'과 함께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이 올랐다. 감독상 후보 명단에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함께 마틴 스코세이지 (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이름을 올렸다.
각본상에서는 '나이브스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국제극영화상에서는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 랜드(북마케도니아), '레미제라블'(프랑스),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이 '기생충'과 경쟁한다.
더불어 편집상에서는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가, 미술상에서는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기생충'과 트로피를 놓고 대결을 벌인다.
'기생충'은 이로써 한국 장편 영화로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최종 후보로 지명됐다. 2005년 한국계 호주인 박세종 감독 '버스데이 보이'가 단편 애니메이션상 후보에 올랐고, 2013년 이민규 감독의 '아담과 개'가 단편 애니메이션상 후보에 진출한 바 있다. 장편 영화로는 '버닝'(감독 이창동)이 지난해인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예비 후보에 포함됐으나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최다 부문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린 영화는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등이 있다. '1917'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각각 10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됐고, '아이리시맨'도 남우조연상 후보에 조 페시와 알 파치노가 동시에 명함을 내민 것을 포함해 총 10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작은 아씨들'과 '결혼 이야기'가 '기생충'처럼 각각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지난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래 전세계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수상 행렬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5일(현지시간)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으며 전미비평가협회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각본상을 받았고, 제9회 호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지난 12일에는 미국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에서도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한편 '기생충'이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오는 2월9일 LA에서 열린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