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1.21(화) 18:4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0,172,857명
오늘3,564명
與 공관위 "'문재인 청와대' 이력 허용 여부, 당 선관위가 결정"

첫 회의 개최…하위 20% 공개 여부 논의 필요성 등 공유
지역구 공천 주력…16일 회의서 후보자 접수 일정 등 논의

2020년 01월 14일(화) 17:05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총선을 90여 일 앞둔 14일 첫 상견례 자리를 가졌다. 최근 논란이 된 '문재인 청와대' 이력 포함 허용 여부에 대해서는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공관위(위원장 원혜영)는 이날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18명의 내·외부 위원과 1차 회의를 열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나라가 한 발 더 전진할지, 후퇴할지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가 90일밖에 안 남았다"며 "이번 선거법 개정으로 비례대표에서 10석 가까이 양보한 셈이니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더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공관위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공천 관리다. 공천 관리를 하다 보면 비난을 많이 당한다"며 "좋은 마음, 선한 마음으로 미래를 개척한다는 마음으로 인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는 상견례 자리인 만큼 위원들과 대략적인 일정을 공유하고 부분별 소위 구성 등 실무적인 현안과 쟁점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수준에서 마쳤다.
공관위는 지역구 공천에 주력할 예정이다.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별도로 있고, 비례대표 공천을 맡을 공관위도 별도로 설치될 예정이다. 비례대표 공관위는 국민공천심사단을 중심으로 꾸려진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전략 공관위, 비례대표 공관위와 역할 분담이 필요한데, 전략공천 관련 부분은 이쪽 역할 범위가 아니란 점 등을 위원들이 숙지하도록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문재인 청와대' 이력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경선 때 어떻게 쓸 것인지 문제이니 최종 결정은 당 선관위에서 결정하는 것이지, 공관위 소관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하위 20% 평가 의원의 공개 여부에도 "결정되지 않았다.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은 공유했다"고 밝혔다.
공관위는 오는 16일 오후 2시에 회의를 열어 이번 총선에 출마할 후보자 접수에 관한 일정 등을 확정한다. 이근형 위원장은 "목요일에 여러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일주일 뒤 회의를 한 번 더 하고 후보자 면접이 실시되면 그 이후에는 매일 또는 이틀에 한 번 정도 회의가 자주 열릴 수 있음을 공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위 위원을 구성할 때 다양성을 가장 중요하게 지키려고 했다"며 "이날 회의에서 표를 많이 받으려면 평범한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는 후보들이 많이 공천돼야 국민적인 지지를 받을 것이란 얘기도 있었다"고 전했다.
공관위 위원장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5선' 원혜영 의원이 맡았다.
원 의원은 "이번 선거는 민주주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선거로 공천 과정이 선거의 과정이란 마음으로 치열하게 심사에 임하겠다"며 "여러 위원들도 공천 과정 자체가 차별성을 입증하는 수단이라는 각오로 지혜와 역량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총선 전망은 어느 때보다도 밝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천은 선거의 승패를 결정하는 요소다. 관리를 어떤 분이 맡느냐에 따라 당에 대한 유권자 평가도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민주당 공천시스템은 여러 시행착오를 거쳐 안착됐다. 공관위는 과거와 달리 재량이 크지 않으나, 중요성까지 축소된 것은 아니며 핵심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으로 총선에서 승리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감당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