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1.21(화) 18:4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0,172,826명
오늘3,533명
中 급성폐렴환자 발생…전남도, 24시간 대응체계 가동
2020년 01월 14일(화) 17:06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중국에서 발생했던 급성폐렴환자가 국내에서도 발생 우려가 있는 만큼 24시간 긴급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집단폐렴 원인은 2002년 중국 등지서 유행해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의 변종으로, 사스와 유사하다고 알려졌다.
주요 증상은 37도 이상 발열과 기침, 폐렴, 호흡곤란이다. 아직까지 백신이나 예방약이 개발되지 않았고 치료는 면역항체제 투여로 한다.
전남도는 의심환자 발생 시 메르스, 호흡기바이러스 9종을 신속하게 검사하고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유전자 변이 여부를 확인하는 등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표본으로 매주 순천, 영광, 장성 등 3개 병의원에 내원한 급성 호흡기 증상 환자의 가검물에서 급성폐렴을 일으키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7종 등을 검사하는 감시사업 수행으로 신종바이러스 출현을 감시하고 있다.
2019년부터 현재까지 848건의 감시사업을 펼쳤으며, 그 결과 독감으로 알려진 인플루엔자 106건(12.5%),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총 388건(45.8%)을 검출했다.
라이노바이러스 202건(23.8%), 보카바이러스 45건(5.3%), 아데노바이러스 30건(3.5%),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 29건(3.4%), 메타뉴모바이러스 28건(3.3%), 코로나바이러스 28건(3.3%), 호흡기합포체바이러스 26건(3.1%) 등이다.
신미영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 감염병조사과장은 "급성폐렴 예방을 위해서는 의심환자 발생지역의 방문을 삼가고, 외출 후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을 지키는 등 최소한의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성은 기자 / ihonam@naver.com
허성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