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1.21(화) 18:4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0,216,274명
오늘1,162명
전국 최고 수준의 농수특산품 20여종 연중 생산
2020년 01월 14일(화) 17:38
현대화가 진행되면서 전국에서도 최고 수준인 저수지 개수만 143개에 이를 정도로 찰지고 기름진 땅이다. 여름철에 가뭄으로 농사를 지을 수 없는 타 지역과는 비교가 안된다.
남도의 진미가 그 땅에서 자라고 있다. 환경 전문가들은 진도를 멸종 위기식물의 마지막 거처로 부른다.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식물로 지정한 것만 꼽아도 끈끈이귀개·애기등·자주땅귀개·지내발난·풍란 등 5가지다.
지난 1983년에는 한국특산식물로 기록된 조도만두나무라는 희귀식물은 진도 서남쪽의 조도면 상조도에서 처음 채집되어 지금도 보조되고 있다.
한반도의 최서남단에 위치, 중국의 상하이와 최단 거리인 567km에 위치하는 등 근접거리에 있고 환태평양을 끼고 있는 중요한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230여개의 아름다운 다도해 섬과 오염되지 않는 청정해역과 문화관광을 중심으로 발전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지역이다.
특히 조도면은 한 개의 면에 5개 유인도와 119개 무인도로 모두 124개가 모여 있는데 좁은 공간에 많은 섬이 분포한 것으로는 단연 기네스북에 등재될 정도이다.
진도군의 대표 특산품은 천연기념물 제53호 진도개와 웰빙을 대표하는 검정쌀과 울금, 구기자, 대파, 쑥, 배추, 봄동을 비롯 결혼하는 딸에게 혼수품을 넣어 보냈다고 할 정도로 유명한 돌미역과 다시마, 전복, 김, 꽃게, 멸치, 톳, 뜸북 등이 있다.
진도=조상용 기자 / ihonam@naver.com
진도=조상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