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2.27(목) 17:53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0,686,843명
오늘6,361명
광주시, 스마트 가스계량기 1인 가구 등에 2500대 우선 보급

산업부 시범사업 선정
사생활 침해 해결, 검침원 환경 개선, 빅데이터 활용 등

2020년 01월 20일(월) 16:58

광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한 '스마트 가스계량기' 시범 보급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산업부가 도시가스 검침원이 집집마다 방문하지 않고 검침이 가능한 차세대 계량기인 '스마트 가스계량기'(가스 AMI)를 지역에 보급하기 위해 추진됐다.
가스 AMI는 소비패턴, 무선검침, 정밀계량, 가스누출 실시간 감지 서비스가 가능하다.
시는 사생활 보호가 필요하다고 신청한 1인 가구(여성·고령자) 등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2500대를 우선 보급한다. 설치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한다.
스마트 가스계량기가 보급되면 실시간 요금, 당월 예상요금, 과거요금 등 요금정보와 시간, 요일, 월별, 계절별 소비패턴을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 가스계량기의 보급으로 최근 이슈화된 방문검침에 따른 사생활 침해 문제를 해결하고, 검침원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과 가스누출에 대한 안전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시는 AMI의 각종 데이터가 '인공지능(AI) 중심 광주 만들기' 사업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동교 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스마트 가스계량기는 사용자에게는 안전관리와 각종 편의성을 제공하고 검침원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는 AI와 융합해 활용해 광주시가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우뚝 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신봉우 기자 / ihonam@naver.com
신봉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