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9.27(일) 18:44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3,432,625명
오늘2,467명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 "신종 코로나 경제침체 대응해야"

기자회견 갖고 경제살리기 대책 발표

2020년 02월 12일(수) 17:00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위원들이 1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대응 정책을 발표했다.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경제 살리기' 대책을 12일 발표했다.
김태균 경제관광문화위원장장과 위원들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기치 않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지역 경제의 침체가 우려된다"며 "전남도는 경제위기 단계별 대응 매뉴얼과 경제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경제위기대응시스템 가동과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한 경제상황점검위원회를 즉시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대규모 지역투자사업의 조기 착공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 고용률을 향상시켜야 된다고 주장했다.
위원들은 "전남도에서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호남고속철 2단계, 남해안철도 등 47개 사업 1조2900여억원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20건 1262억원의 국비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해 조기 착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에서 추진하는 SOC사업에는 지역건설회사 참여 확대, 지역 건축자재 사용, 지역민 우선 채용 등 지역과 기업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에게는 경영안정자금 지원과 이미 지원된 소상공인 육성자금 상환을 유예하거나 연기하고, 전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특별보증 실시, 대출보증조건 완화, 대출한도 확대 등의 정책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공부문의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지역경제에 숨통을 터줘야 한다"며 "전남도와 22개 시·군에서는 2020년도 조기 집행 예산액 14조600억원을 신속하게 집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대중국 수출입 기업은 통관절차 지연, 핵심부품 조달 중단, 예정된 투자 취소 등으로 어려움이 크다"며 "전남도는 수출입 지원기관과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피해상황 조사와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특별보증 뿐 아니라 수입 대체선 발굴과 해외시장 개척 등 선제적 대응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성은 기자 / ihonam@naver.com
허성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