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2.24(월) 17:2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0,637,457명
오늘10,730명
"미래한국당 15석도 가능"…초조한 민주 "가짜정당" 맹공
2020년 02월 13일(목) 17:45
자유한국당이 바뀐 선거제(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따라 비례대표 의석 확보를 위해 만든 '미래한국당'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비례민주당' 등으로 맞대응하지 않기로 한 만큼 미래한국당 카드를 꺼낸 한국당에 비해 비례대표 선거에서 상당 부분 손해가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향해 '미래한국당' 정당 등록을 불허해야 한다고 연일 촉구하고 있지만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정책조정회의에서 "미래한국당 창당은 헌법과 개정선거법 취지를 훼손하는 퇴행적 행위"라며 "선관위의 엄정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재차 선관위를 압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미래한국당은 종이정당, 창고정당, 위장정당인 데다 독자적 당헌이나 정강정책, 독립 사무실도 없는 가짜정당"이라며 "이런 가짜정당을 선관위가 용인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에서 '미래한국통합신당'으로 보수통합신당명을 정한 데 대해 "분장만 고친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평가절하하면서 "이제 '위장정당' 꼼수는 스스로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래한국통합신당'이란 새 당명은 비례의석수 확대를 위해 만든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염두에 둔 결정이다. 당명을 혼동할 수 있는 보수성향 유권자들의 이탈을 막겠다는 의도가 깔려있기 때문이다.
박 원내대변인은 "'도로친박당'이 되지 않기 위해선 정쟁은 지양하고,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과거 '친박당'과 무엇이 다른지 국민들은 알 수가 없다. 총선 무대에 대비해 국민의 눈만 속이려는 의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전날도 민주당은 이재정 대변인을 통해 "선관위가 자유한국당과 '짬짜미'를 했다"고 거칠게 비판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틀째 지도부 회의에서 미래한국당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선관위에 미래한국당 정당 등록을 불허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미래한국당과 같은 가짜정당이 만들어지는 것을 선관위가 허용하면 매년 선거 때마다 이런 당이 만들어졌다가 합쳐졌다 할 것"이라며 "이 경우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있기에, 선관위가 미래한국당을 불허해주기를 바란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다만 민주당으로서도 뾰족한 수가 없다는 한계는 인정했다. 선관위가 정당등록을 결국 허용할 것이라는 게 민주당 내부의 예상이다. 그래서 더욱 당의 우려가 크다는 것.
박 원내대변인은 "물리력으로 강제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선관위의 판단에 달려 있고 그 결정을 (무엇이라고) 예단해서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민주당이 미래한국당에 대응하는 비례 위성정당을 만들 가능성에 대해선 거듭 "우리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민주당은 정당투표 지지율에 비해 지역구 의석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이번 총선에서 연동형 비례의석(30석)은 가져가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기존 방식대로 배분되는 비례의석(17석)을 통해 한자릿수의 비례의석을 확보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한국당은 미래한국당을 통해 최소 10석에서 최대 14~15석까지 비례의석을 가져갈 것으로 민주당은 판단하고 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미래한국당 비례의석 전망에 대해 "여론동향을 비춰보면 적으면 10석에서 많으면 14~15석을 미래한국당이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연동형 부분에서 가져갈 의석이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