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8:1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1,113,104명
오늘8,468명
김학범 감독 "아쉽지만 연기 결정은 옳아…차분히 규정논의 기다릴 것"

도쿄올림픽 1년 연기로 축구 종목 '연령 제한' 화두

2020년 03월 25일(수) 16:58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지난 24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함께 공동성명을 발표, 2020 도쿄올림픽 1년 연기가 확정된 가운데 참가 종목 중 유일하게 '연령' 제한이 있는 축구 종목의 진행 방식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남자 축구는 국제축구연맹(FIFA)과의 협의를 통해 지난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출전 선수 연령을 23세 이하로 제한했다. 본선 때는 나이 제한 없는 와일드카드 3명을 포함할 수 있으나 팀의 주축은 23세 이하 선수들이다. A대표팀이 아닌 U-23대표팀이 참가하는 대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도쿄 올림픽 연기가 확정된 후 축구의 이러한 연령 제한 규정이 이슈로 떠올랐다.
올 여름 도쿄올림픽에 나서는 김학범호의 주축은 올해 23세인 1997년생이다.
지난 1월 태국에서 펼쳐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당시 MVP를 차지한 원두재(울산)를 비롯해 이동경(울산), 김진규, 이동준(이상 부산), 이유현(전남), 강윤성(제주), 김동현(성남), 송범근(전북), 김대원, 정승원, 정태욱(이상 대구) 등이 모두 1997년생이다. 예선에는 빠졌으나 해외파 백승호(다름슈타트)도 같은 연령이다.
만약 현재의 규정대로라면 2021년 올림픽 남자축구 종목에 참가할 수 있는 연령은 1998년생까지로 제한된다. 요컨대 정작 본선을 이끈 이들이 본선에 나서지 못하는 웃지못할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고 때문에 세계 각지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IOC가 이제 막 큰 틀의 '1년 연기'를 확정했기에 세부 논의까지는 시간이 좀 필요하다. 하지만 선수들은 이미 노심초사다. 그들을 이끌고 있는 감독의 고민도 마찬가지.
이런 와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있는 김학범 감독은 축구협회를 통해 견해를 피력했다.
김 감독은 "오랜 기간 준비했던 도쿄올림픽이 연기돼 아쉽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한 뒤 "하지만, 당연히 건강이 훨씬 중요하기에 대회 연기가 옳은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참가 연령 등 대회 연기에 따른 규정이 정리되는 것을 차분히 기다리고 향후 계획을 정리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