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8:1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1,112,453명
오늘7,817명
"더시민당이 유일한 연합정당"…민주-더시민 총선승리 의기투합
2020년 03월 25일(수) 17:43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이 주축이 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더시민다) 우희종·최배근 공동대표가 25일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양당이 긴밀 협조 속에 4·15 총선에서 좋은 결과를 내자고 의기투합했다.
이 대표와 두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만나 이번 총선에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만남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이해찬 대표는 두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사돈을 만나뵌 것 같다. 만나서 정말 반갑다"며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 당원들이 전당원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연합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더불어시민당을 지원하겠다"며 "민주당은 제각기 상황이 허용하는 대로 시민당을 지원하겠다고 간곡히 말한다. 당원과 지지자분들도 마찬가지 마음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총선승리 가능성이 한결 나아졌다"며 "민주당 비례후보가 후순위에 있으니 시민당에 더 (표가) 집중돼야 민주당 비례후보들이 당선될 수 있음을 당원과 지지자들이 알고 있다"고도 했다.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 등이 '친문' 선명성을 앞세워 만든 열린민주당으로 지지층 표가 분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지지층 결집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열린민주당을 향해선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다. 정치도의 파괴"라고 거친 견제구를 날렸다. 열린민주당은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각각 비례대표 후보 2번과 4번에 배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을 통칭해 '더불어 집안'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우희종 더시민 공동대표는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종갓집을 찾아온 느낌"이라며 "국민들은 '더불어'라는 두 집안을 꼭 기억해달라"고 했다. 우 공동대표는 "이해찬 대표는 '더불어 기반 집안'의 어른으로, (우리가)덕담을 들으러 찾아왔다"고도 말했다.
최배근 공동대표는 "비례후보에 도움을 줬기에 '사돈관계'가 맞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시민당은 비례대표에서 승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특히 민주당 비례후보들의 '후순위' 배치 반발을 의식한 듯 "민주당이 보내준 비례후보와 우리 당 비례후보들의 화합과 결합을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최 공동대표는 예방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결국 더시민당이 많이 득표를 하면 같이 윈윈이니 민주당과 더시민당이 선거법 테두리 내에서 힘을 합쳐서 하자고 했다. 그래야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이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열린민주당은 기본적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전혀 관계가 없는 경쟁상대로 우리와 관계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운동에 들어가면 민주당에서 더시민당으로 이적한 분들 외에 이해찬 대표 등 선거유세 약속이 있었냐'는 질문에 "현역의원은 민주당 의원이기 때문에게 지지표방은 안되고, 이해찬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해서 가능하다"며 "선거법 테두리 내에서 허용되는데까지 화학적 결합을 하고 지원해주기로 했다"고 답했다.
우 공동대표도 "불출마 의원들은 충분히 지지발언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최 공동대표는 총선 이후 합당 가능성과 관련해선 "더시민당 후보들 중 민주당에서 보낸 비례대표 후보는 (민주당으로) 돌아가는 것이고, 소수정당들도 돌아가고, 나머지 시민사회 분들은 개인적 판단에 맡긴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위성정당이란 일각의 지적에 대해 "그 표현에 동의를 못한다. 우리는 민주당이 만든 정당이 아니다"며 "미래통합당의 반칙을 막아야 하고 선거법 개정취지인 소수정당의 다양한 목소리를 국회에 반영하자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 한 길로 온것이다.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을 만든 것은 노골적으로 자회사를 만든 것이지만 우리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두 공동대표는 또 비례대표 후보 검증을 졸속으로 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추천할 때 1차 검증으로 하고, 민주당 시스템으로 2차 검증을 했다. 3차는 공천관리위원 10분이 개별적 검증을 했다. 민주당보다 강한 검증과정을 거쳤다"고 반박했다.
우 공동대표는 민주당에서 불출마 현역 의원 7명을 파견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7명보다 더 들어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 "미래통합당을 더 초과하지 않으면 별 의미가 없어서 의원 수에는 집착하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파견된 현역 의원들에 대해 당직을 줄 것이냐'는 질문에는 "선거를 성공적으로 치르는데 도움이 된다면 결정을 할 것이고, 도움이 되는 차원에서 모든 것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김윤호 기자 /
김윤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