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6.04(목) 15:02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1,927,692명
오늘8,194명
주호영 '5·18 망언' 사과…이용섭 시장 "반가운 소식" 화답


"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 통과돼야" 당부

2020년 05월 17일(일) 11:53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5·18 망언' 사과에 대해 이용섭 광주시장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17일 자신의 SNS에 올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통합정치를 기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일을 이틀 앞둔 16일 당 일각에서 5‧18을 폄훼하고 모욕했던 망언들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5‧18이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받도록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에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분열과 갈등, 반목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고 화합과 통합의 5‧18로 나아가기 위해 진력하고 있는 유족들과 광주시민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소식"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5‧18은 보수나 진보의 문제나 여야간 정쟁의 문제가 될 수 없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주역사로 세계인들에게 민주·인권·평화의 이정표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21대 국회 본회의 첫번째 통과법안이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이 될 수 있도록, 진상규명위원회가 이번에는 오월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힐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당부의 말도 전했다.

이 시장은 "광주에서는 228번 버스가, 대구에서는 518번 버스가 다니고 있고, 우리는 나눔과 연대의 병상연대로 이 어려운 코로나19사태도 함께 극복해가고 있다"며 "동서간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는 통합의 정치를 기대한다"고 글을 맺었다.
조인호 기자 / ihonam@naver.com
조인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