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6.04(목) 17:22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1,929,027명
오늘9,529명
'남도장터' 1~4월 매출 23.5배 증가…코로나 언택트 영향

전남도, 올 목표 200억으로 상향키로

2020년 05월 20일(수) 17:47

전남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비접촉) 소비증가로 '남도장터' 매출액이 크게 늘어 올해 매출목표를 지난해 보다 50억원 증가한 200억원으로 상향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전남도가 운영한 농수축산물 온라인쇼핑몰 '남도장터'의 올해 1~4월 매출액이 68억여원으로, 지난해 총 매출액 63억7000만원 대비 4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2억9000만원보다 23.5배 증가한 수치로, 지난 3월 모바일 앱 오픈과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소비 확산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도는 NH몰과 NS몰, 공구마켓, 심쿵, 할인중독 등 26개 주요 온라인 유통채널을 확대했다. 또 31사단과 경기도 호남향우회, 전남도청과 유관기관 등 '코로나19' 피해농가 돕기 판촉행사를 온라인에서도 적극 추진해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가공식품업체와 농촌융복합업체, 축·수산물 생산·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신규업체와 입점상품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강종철 농식품유통과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온라인쇼핑이 일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온라인 유통채널을 통해 농어민과 중소업체의 안정적인 판로가 확보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말 기준 '남도장터'에는 전남 710개 업체가 입점해 있으며 6593개 상품을 판매 중이다.
허성은 기자 / ihonam@naver.com
허성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