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0.20(화) 22:3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3,599,199명
오늘5,369명
"광역경제권 통합이 대안" 광주·전남 행정통합론 새국면 맞나

김영록 전남지사 통합 방향 첫 제시, 이용섭 시장 화답 관심
민주당, 광주서 동남권 메가시티 토론회 열어 방향 모색

2020년 10월 14일(수) 17:45
민주당 광주시당은 14일 광주시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전략과 광주전남에 던지는 시사점' 광주발전전략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손은일 경상남도 정책수석보좌관이 발제를 하고 있다.

광주·전남 통합론이 지역의 핫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기존의 단순한 시·도 행정통합을 뛰어넘어 광역경제권 성격의 메가시티로 성장동력을 찾자는 구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의 시·도 행정통합 제안에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던 김영록 전남지사는 14일 `동남권 메가시티'와 유사한 경제적 통합협의체 구성을 대안으로 제시해 통합론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교롭게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부산·울산·경남의 메가시티 추진전략과 광주전남에 던지는 시사점'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열린 것도 예사롭지 않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전남도청 출입기자들과 만나 "시·도 행정통합이 지고지순한 선이 아니다"며 "행정통합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연구하고 정책 대안을 검토해 순기능과 역기능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도 행정통합이 어려우면 경제적 통합협의체를 구성하는 것도 대안이다"면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제안한 '지방도시 광역 경제권 구축'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 지사는 전날 청와대에서 '동남권 메가시티'로 한국판 뉴딜에 앞장서겠다고 발표했다.
김 지사의 발언은 시·도통합의 방향성을 처음 제시한 것으로 이용섭 광주시장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 시장의 반응에 따라 통합론이 새로운 전기를 맞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당 광주시당 주최로 열린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전략' 토론회에서도 김경수 경남지사가 제안한 메가시티가 논의됐다.
이날 김 지사의 핵심브레인인 손은일 경남도 정책수석보좌관은 발제를 통해 현재 진행중인 부·울·경 메가시티를 자세히 설명했다.
손 보좌관에 따르면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는 공룡화된 수도권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행정통합보다는 경제산업, 문화관광, 생활권 등의 공동체 형성을 추진하고 있다.
경제공동체를 위해 동남권 제조업 혁신기반 조성과 R&D 혁신체제구축, 동남권 창업지원, 동남권 수소 메가블록 구축 등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또 광역관광벨트, 2020부산월드엑스포 개최 등 문화관광 공동체를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또 통행시간 30분대 생활권 형성을 위한 광역교통망 구축과 광역 재난관리체계, 먹거리공동체 등을 위한 생활공동체도 만든다는 것이다.
이와함께 동남권 메가시티는 추진전략으로 시·도통합이 아닌 특별지방자치단체인 광역연합 설치 등의 행정 공동체를 지향하고 있다.
손은일 보좌관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동남권 메가시티를 처음 제안했지만, 부산과 울산, 경남 중 부산이 거점으로 추진되고 있다"면서 "서울은 수도권 중심, 부산은 동남권의 중심이다"고 말했다.
기동취재본부 /
기동취재본부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