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4(화) 16:44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4,057,316명
오늘7,014명
월급쟁이 평균 빚 4245만원…청년층 대출 46.8% 증가

정중앙 중위대출 4000만원…전년보다 12.4% 증가
40대 평균대출 6205만원 최다…30대>50대>70대
대출건수 3건 이상 직장인 평균대출 1억1431만원

2020년 10월 29일(목) 17:28
지난해 말 기준 월급쟁이들이 평균 4245만원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빚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40대로 6000만원을 넘어섰으며 청년층(29세 이하) 대출증가율도 50%에 육박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4245만원으로 전년(3964만원)보다 281만원(7.1%) 증가했다.
임금근로자 평균 대출은 2017년 6월 3591만원, 2017년 3795만원, 2018년 6월 3810만원, 2018년 12월 3964만원으로 서서히 늘다가 지난해 6월 4081만원으로 4000만원대에 진입했다.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개인이 은행 또는 비은행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 잔액의 합을 임금근로자의 수로 나눈 값을 의미한다.
임금근로자를 개인대출 잔액 순으로 줄 세웠을 때 정중앙에 위치한 사람의 개인대출 잔액인 중위대출은 4000만원으로 전년보다 440만원(12.4%) 늘었다. 임금근로자의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0.56%로 전년과 동일했다.
임금근로자 중 남성의 평균 대출은 5372만원, 여성은 2876만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349만원(6.9%), 198만원(7.4%) 증가했다.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남성은 0.60%로 여성(0.45%)보다 0.15%포인트(p)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이 6205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5616만원, 50대 5134만원, 70세 이상 1495만원, 29세 이하 1243만원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60대는 149만원(-4.3%). 70세 이상은 9만5000원(-6.0%) 감소했다. 반면 29세 이하에서 396만원(46.8%)이나 증가했다. 30대도 691만원(14.0%) 늘었다.
대출이 증가한 연령대 중 29세 이하와 30대는주택외담보대출이 각각 85.8%, 20.4%로 가장 많았다.
주택외담보대출에는 예·적금담보대출, 주식 등 유가증권 담보대출, 학자금 대출, 전세자금 대출 등이 포함된다.
개인대출을 보유한 임금근로자의 중위대출은 30대가 5500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40대(5356만원), 50대(4331만원)가 뒤따랐다.
대출 잔액 기준 연체율은 70세 이상이 0.84%로 가장 높고 60대 0.82%, 50대 0.72% 순이었다. 30대가 0.38%로 가장 낮았다.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아파트가 5139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년보다 246만원(5.0%) 증가했다.
이어 연립·다세대(3371만원), 오피스텔 및 기타(3236만원) 순이었다. 단독주택 거주자의 평균 대출은 2805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오피스텔 및 기타 거주자의 평균 대출이 16.5%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이어 단독주택(12.7%)이 뒤따랐다.
대출 잔액 기준 연체율은 아파트 거주자가 0.36%로 가장 낮았으며 연립·다세대(0.80%), 오피스텔 및 기타(1.10%), 단독주택(1.13%) 순이었다.
대출건수 기준 연체율은 오피스텔 및 기타(3.36%), 단독주택(3.12%), 연립·다세대(2.10%), 아파트(1.32%) 순이다.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소득이 높을수록 많았다. 소득 1억원 이상인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1억5151만원이었다.
소득 7000만~1억원 미만의 평균 대출은 1억536억원, 5000만~7000만원 미만은 8539억원, 3000만~5000만원 미만은 5070만원, 3000만원 미만은 2625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교하면 소득 3000만~5000만원 미만이 12.6%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3000만원 미만과 5000만~7000만원도 각각 8.3% 증가했다.
30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의 대출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저축은행, 카드 등 은행이 아닌 제2금융권에서 빌렸다.
대출잔액별로는 대출잔액 3억원 이상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4억6520만원, 1000만원 미만 평균 대출은 409만원이었다.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1000만원 미만이 5.34%로 가장 높았으며 3억 이상은 0.44%였다.
대출 건수가 1건인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4507만원으로 전년보다 7.5% 증가했다.
대출 건수가 3건 이상인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1억1431만원으로 1년 전보다 4.4% 늘었다. 2건인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전년보다 4.7% 늘어난 8320만원으로 집계됐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