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16:52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4,104,728명
오늘6,024명
광주시, 민주·인권기념파크 사업 현장 점검

김종효 행정부시장, 옛 광주교도소 부지 찾아 추진상황 살펴
광주솔로몬로파크 사업 현장도 방문해 애로사항 등 청취

2020년 11월 12일(목) 16:49
광주광역시는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조성할 예정인 민주·인권기념파크와 광주솔로몬로파크 사업현장을 현장 점검했다.
김종효 행정부시장은 12일 민주·인권기념파크와 광주솔로몬로파크 사업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문제점 진단 및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국정과제 지역공약으로 국비1155억원을 투입해 북구 문흥동 옛 광주 교도소 부지를 민주·인권 역사체험 교육 및 청년 창업지원 혁신성장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2년까지 실시계획 인가·고시를 마치고 2023년부터 실시설계와 사적지 원형보존, 역사체험 및 혁신성장 공간 조성 등을 거쳐 2025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광주솔로몬로파크 사업은 법무부에서 대전(충청권), 부산(영남권)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조성하는 로(Law)파크 건립사업의 하나로, 광주시는 모의재판, 입법 절차 등 법 상식을 체험과 놀이로 쉽게 이해시키고 건전한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시설로 조성할 방침이다.
현재 솔로몬로파크는 2018년 신축 설계공모를 거쳐 지난해 9월 실시설계, 10월 실시계획인가와 공용 건축물 건축협의 등 절차를 마치고 공사를 진행 중이다.
김종효 행정부시장은 “5·18사적지인 옛 광주교도소의 상징성과 역사성이 조화를 이루고, 인권도시 광주의 대표 교류·교육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기동취재본부 /
기동취재본부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