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4(화) 16:44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4,057,268명
오늘6,966명
‘사탕·커피 같은 마약’ 50억대 밀반입·유통 일당 48명 검거

엑스터시, 졸피뎀 등 신체 은밀한 부위에 숨겨 들여와

2020년 11월 18일(수) 17:22
사탕 등으로 위장하거나 몸에 숨기는 수법으로 동남아에서 마약을 밀반입해 국내에 유통한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사범 총 53명(밀반입 14명, 국내 판매책 14명, 투약자 25명) 중 48명을 검거, 이 중 A씨 등 23명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2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총 16차례에 걸쳐 필로폰 990g, 합성대마 2㎏, 엑스터시 778정, LSD 28장, 대마 8.7g, 졸피뎀 59정 등 시가 50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해외 공급책, 국내 밀반입책·판매책 등 점조직 형태로 활동하면서 마약류를 사탕이나 일회용 커피로 위장하거나 신체의 은밀한 부위에 숨기는 수법으로 국내에 밀반입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미희 기자 /
김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