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3.01(월) 17:4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5,146,894명
오늘14,421명
여순사건특별법 논의, 다음 임시국회로 연기

법안심사 소위 안건 순번 32번째…후순위 논의 안돼
지역 국회의원들, 3월 임시국회서 반드시 통과 강조

2021년 02월 23일(화) 16:40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월 국회 통과여부에 관심이 집중됐던 '여순사건특별법'이 결국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 소위를 거치지 못하고 3월 임시국회로 넘어가게 됐다.
23일 전남 순천과 여수 지역구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전날 국회 행안위 법안심사 1소위에서 논의될 예정이던 여순사건특별법이 선행 안건인 정부조직법상 에너지 차관 신설 논의가 길어지면서 다음 임시회로 연기됐다.
소병철 의원이 대표발의한 여순사건특별법은 법안심사 소위의 32번째 안건으로 12번째 안건까지 논의가 이뤄지면서 다음 임시회 때도 선행안건의 논의가 길어지게 되면 소위 일정상 논의 자체가 어려울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전남 여수와 순천, 광양 등 동부권 국회의원들은 이날 오전 만나서 대책을 논의했다. 의원들은 다음 달 3일로 예상되는 소위의 법안 심사에서 '여순사건특별법'이 빠지지 않도록 하자는 의견을 모았다.
앞서 소병철 의원은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과 행안위 위원들에게 지난 17일 여순사건사건 특별법 제정을 바라는 유족들의 탄원서를 전달하고 73년간 방치된 역사의 아픔 치유를 요구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지난 10일 최고위원회에서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의지를 밝혔으며, 11일 순천을 방문해 유족들과 특별법 통과를 위한 대화를 나눴다.  이 대표는 '여순사건 특별법으로 과거를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의 미래를 세우겠습니다' 라고 방명록을 작성해 법안의 국회 통과 의지를 강조했다.
소병철(순천광양곡성구례갑) 의원은 "국회에 전달한 탄원서에 서명한 유족이 721명이다"며 "그만큼 남은 유족이 얼마되지 않기에 하루빨리 특별법이 통과돼 73년간 방치된 역사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의 미래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주철현(여수갑) 의원은 "법안심사소위 일정상 논의가 되지 못해 안타까운 상황에서 동부권 의원들이 만나서 재차 특별법 통과 의지를 강력히 했다"면서 "서영교 위원장과 한병도 간사도 특별법을 위한 의지를 보이는 만큼 다음 임시회에서 최대한 심사 일정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김윤호 기자 /
서울=김윤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