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3.03(수) 17: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5,174,574명
오늘397명
與 "백신정쟁화 野 저급·유치…3·1절 집회는 단호히 대처"

김태년 "코로나 시국에 백신 정쟁하는 야당 부끄럽고 한심"

2021년 02월 23일(화) 16:4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자가 문재인 대통령이어야 한다는 야당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의 저급한 백신 정쟁화가 국민불안을 조장하고 있다. 일부 언론도 마찬가지"라며 "코로나 시국에 좌충우돌하는 야당의 유치한 백신 정쟁이 부끄럽고 한심하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해 국민을 하나로 모아도 모자랄 판에 야당의 정치공세는 국민 짜증만 유발할 뿐"이라며 "의학과 과학의 판단을 기초로 판단해야 할 접종 순서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야당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백신 안전성에 의문이 있다면 정치권은 나부터 먼저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미 백신 개발 전부터 필요하면 먼저 맞겠다는 서약도 했다"며 "야당은 백신을 끊임없이 정쟁화하는 방역방해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도 "일각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을 두고 고도의 불안감을 조장해 정쟁 수단으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코로나 백신에 대한 불신을 증폭시켜 정부와 국민을 이간질시켜서 무엇을 얻고자 하냐"고 반문했다.
그는 "정부가 요양병원 접종을 뒤로 미룬 것은 안전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65세 이상 백신의 유효성을 철저하게 검증한 후 접종하겠다는 것이다. 유효성은 안전성이 아닌 효과를 판단하는 지표인데 이를 불안감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백신은 정쟁의 도구가 아닌 생명을 살리는 희망으로 안전한 일상의 회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일부 보수단체가 3·1절에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데 대한 단호한 대처도 천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광복절 집회가 초래한 2차 확산으로 국민은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며 "3차 대확산에 맞서 어렵게 방역을 지켜내는 상황에서 감염 확산을 초래할 게 명백한 대규모 집회를 또 다시 열겠다니 기가 막힐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보든 보수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침해할 자유는 없다"며 "극우단체들은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대규모 도심집회를 중단해야 한다. 정부는 방역방해 위법행위가 있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해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정책위의장도 등교수업 안정화를 강조하면서 "1년 가까이 원격수업을 하던 학생들이 드디어 등교를 앞둔 개학 시즌"이라며 "어른들이 찬물을 끼얹는 일이 되풀이 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린 아이들의 학습권을 위해서라도 대규모 집회를 철회해달라"며 "야당도 이에 협조해주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서울=김윤호 기자 /
서울=김윤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