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15(목) 10:53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5,679,456명
오늘588명
“광주, 전동 킥보드 사고 증가세”

2017년 3건 이후 매년 늘어 지난해 38건
서구의회 고경애 의원, 지자체 역할 강조

2021년 02월 24일(수) 18:01
광주에서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가 급증, 지자체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24일 광주 서구의회 고경애 의원이 광주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시 전역에서 발생한 전동 킥보드 관련 사고는 38건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7년에는 3건에 불과했으나, 2018년 15건, 2019년 18건으로 증가세가 확연하다.
고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서구의회 제29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2019년부터 사고와 민원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에서도 공유 킥보드 업체 4곳이 전동킥보드 2060대를 보유하고 있어, 관련 사고와 민원이 함께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용자 수가 늘면서 사고 건수도 해마다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럽 주요국과 일본이 전동킥보드의 자동차 보험 의무 가입을 규정한 입법례를 예로 들며 국내 규제 방안이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전동 킥보드 관련 규제를 강화하는 쪽으로 법이 재개정됐지만, 시행 시점이 오는 4월이어서 ‘관리 사각지대’가 발생한다는 점도 우려했다.
고 의원은 “전동 킥보드 이용과 안전을 위한 주차 지침을 마련하고 기반 시설을 충분히 구축해야 한다”며 “자치구가 선제적으로 대책을 수립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정 기자 / ihonam@naver.com
김민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