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7.30(금) 21:09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7,056,209명
오늘622명
함평만에 고수온경보 발령…득량만 외측까지 주의보 확대

해수부, 사료공급량 조절·산소공급 신속대응 추진

2021년 07월 20일(화) 18:00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일 오후 2시부로 전남 함평만에 내려진 고수온주의보를 경보로 상향 발령했다. 또 전남 득량만 내만에 내려진 고수온 주의보는 외측해역까지 확대 발령했다.
전남 함평만 해역의 수온이 이날 기준으로 28.6도를 기록하는 등 고수온 경보 발령기준인 28도 이상의 높은 수온이 3일 이상 지속되고, 득량만 외측 해역도 수온 28.2도로 주의보 발령기준인 28도에 도달했다.
올해 고수온 경보는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컸던 2018년보다 2주 정도 빨리 발령됐다. 특보 발령 이외의 해역도 수온이 24.9∼26.1도로 평년에 비해 1∼2도 이상 높게 나타나고 있다.
해수부는 지난 19일 장관 주재로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고수온·적조 대응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대응장비 점검 및 어업인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입식신고 및 재해 보험 가입 등을 독려하기로 했다.
해수부는 고수온 관심단계부터 함평만 연안을 비롯한 고수온특보 발령해역을 모니터링하고, 국립수산과학원과 지자체로 구성된 현장대응반을 배치해 먹이 조절과 대응장비 가동, 면역증강제 투여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양식어가 지도를 지속하고 있다.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고수온 특보가 발령된 해역에 있는 양식장은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먹이 공급을 줄이거나 중단하고, 산소공급기 및 액화산소 등 대응장비를 가동해 산소를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며 "어업인께서는 현장대응반의 지도에 따라 철저히 고수온에 대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함평=김광춘 기자 /
함평=김광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