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7.30(금) 21:09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7,056,398명
오늘811명
‘17명 사상 붕괴 참사’ 원인 곧 드러난다

경찰, 국과수 감식 통보 뒤 최종 검토 거쳐 7월 내 발표
국토부 사조위도 내부 이견 조율 거쳐 8월 결론날 듯

2021년 07월 20일(화) 18:41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사고의 원인 및 구체적 경위가 곧 드러난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분석 내용을 넘겨 받는 대로, 붕괴 참사의 원인·경위를 발표한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국과수가 오는 23일까지 최종 감식 결과를 통보키로 했다며, 현재까지 수사를 통해 확보한 진술·증거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달 마지막째 주인 26~30일 사이에 최종 분석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국과수는 참사 당일부터 수시로 벌인 현장 감식 결과를 토대로 붕괴 당시 상황을 재현, 붕괴 전후 상황과 자세한 사고 경위를 검토·분석하고 있다.
경찰도 수사 과정을 통해 다양한 붕괴 요인을 파악했다.
현재 드러난 붕괴 요인은 ▲지하층 내 ‘밥’ 부실 설치 ▲수직·수평 하중을 고려하지 않은 공법(흙더미 활용 하향식 압쇄) ▲작업 절차 무시 철거(후면·저층부터 압쇄) ▲건물 지지용 쇠줄 미설치 ▲과도한 살수 ▲굴착기 무게 ▲흙더미 유실 등이다.
특히 경찰은 붕괴물 지하층 공간 안에는 안전사고에 대비한 ‘흙더미’(밥)가 충분히 채워지지 않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사조위)의 조사 역시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사조위는 건축시공·구조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 기관이다.
사조위는 활동 기한인 오는 8월 8일까지 참사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 활동을 벌인다. 현재까지 건축물 도면, 붕괴 전후 사진, 현장 실측 결과, 공사 관계자 청문 기록, 경찰·국과수 기록 공유 내용 등을 확보, 분석하고 있다.
사조위는 건축물에 작용한 힘(외력)과 건축물이 저항한 힘(내력)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를 계량화한다.
가급적 객관적 자료로 뒷받침되는 정확한 수치를 산출하되, 필요에 따라선 근거를 갖춘 추산치를 적용한다.
이후 전문 구조 해석 프로그램에 수치화된 변수를 입력, 붕괴 당시 상황을 시험 재현한다. 이른바 ‘시뮬레이션 기법’을 통해 적확한 붕괴 경위를 놓고 건축구조기술사가 중심이 돼 검토·토론을 거쳐 최종 합의를 도출한다.
최근 사조위 내에선 붕괴 참사의 자세한 경위를 설명할 가설을 놓고 이견이 엇갈려, 분석 내용 등을 두루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종 합의 도출 시점이 활동 기한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도 다음달 중 확보할 사조위의 분석 결과보고서 내용을 충분히 감안해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입건자 8명에 대한 송치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감식 결과를 통보 받는 즉시 최종 검토를 거쳐 참사 원인에 대해 발표할 방침이다. 국토부 사조위 조사 결과 등도 참사 직접 책임자의 사건 처리에 충분히 감안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동취재본부 /
기동취재본부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