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7.30(금) 21:09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7,056,454명
오늘867명
민노총, 정부 만류에도 대규모 집회 ‘강행’

금지 인원 500명 피하려… 경찰에 499명 ‘쪼개기 신고’ 꼼수
450여명 참석 추정, 명단 없어 확진자 발생 시 ‘파악’ 불가

2021년 07월 21일(수) 19:08
보름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대를 기록,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1일 오후 세종시에서 집회를 강행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민주노총을 향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대단히 비 상식적인 행위며, 대규모 집회 계획을 철회 해 달라”라며 강경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이럼에도 민주노총은 세종시 어진동에 있는 기획재정부와 국무조정실 앞에서 오후 1시부터 3시간 동안 집회를 강행했다.
세종시는 집회 당일인 21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500명 이하 집회 및 행사 등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날 자정부터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되면서 100인 이상 집회 등이 금지된다.
민주노총은 이날 집회와 관련, 경찰에 집회 인원을 499명, ‘쪼개기’로 신고해 법적 기준인 500명을 피해갔다.
경찰과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집회 참석 인원을 45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들은 오전부터 전세 버스를 이용 ‘전국’에서 집회를 위해 모여들었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강행한 대규모 집회에서 참석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된 사진 등을 바탕으로 집합 인원과 다른 위법 사항이 있었는지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방역 당국이 민주노총으로부터 이날 집회 참석자 명단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확진자가 나온다면 ‘파악’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민주노총은 강원도 원주 혁신 도시에 위치한 건강보험 공단 앞에서 오늘 23일 120명, 30일 3000명이 참석하는 또 다른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정부와의 마찰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김윤호 기자 /
김윤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