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9.27(월) 18:0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7,762,421명
오늘15,447명
광주체육중 조정부, 제50회 소년체전 금빛 물살 가르다

3학년 서예서·2학년 김지선, 여중부 더블스컬 종목 금메달 획득

2021년 07월 26일(월) 18:27
(좌측부터) 조정부 이은정 감독, 3학년 서예서, 2학년 김지선, 유정헌 코치

광주체육중 조정부가 25일 장성호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제37회 대통령기 전국시·도 대항 조정대회 겸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여중부 더블스컬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소년체전 조정 종목 선정은 1인 1종목만 가능해 광주체육중 조정부 이은정 감독과 유정헌 코치는 고심 끝에 두 학생의 의견을 수렴해 더블스컬 종목을 선택했다. 그 결과 두 학생은 금빛 물살을 가르며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승전 경기에서 광주체육중 서예서, 김지선 학생은 3레인에서 출발했다. 스타트부터 두 선수의 호흡이 잘 맞아 300m지점에서 선두로 빠져나와 2~4위 선수들과 월등한 차이를 내며 독주해 1위로 골인했다. 
광주체육중 3학년 서예서 학생은 지난해 11월 열린 제46회 장보고기 대회 싱글 종목에서 우승 소감으로 2021 소년체전에서 꼭 우승을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게 됐다.
광주체육고 조정부 감독이기도 한 광주조정협회 신영금 전무이사는 “광주체육중 서예서, 김지선 학생의 수상훈련을 항상 주시했다”며 “두 선수에게 실수 없는 레이스만이 우승에 다가갈 수 있다고 지도했고, 두 선수의 화합이 이번 금메달 획득의 쾌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광주체육중 김제안 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힘든 상황을 잘 참고 이번 제50회 소년체전에서 첫 금메달을 선물한 우리 조정부 감독, 코치, 학생들에게 고맙다”며 “앞으로도 광주체육중은 학생들이 학업과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동취재본부 /
기동취재본부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