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9.27(월) 18:08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7,764,508명
오늘17,534명
"조합장 되면 3대가 먹고산다" 정의당, 재개발 수사의뢰

"OS 비리·용역계약·지분쪼개기 심각"

2021년 07월 29일(목) 21:35
40여곳에 이르는 광주의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에 부정과 부패, 비리와 불법이 독버섯처럼 켜켜이 박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최근 접수한 재개발 조합 비리를 정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29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7월 초 광주시내 전역에 '재개발 비리 접수' 현수막을 걸고 재개발 관련 비리를 접수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제보 내용을 토대로 "추진위 구성부터 재개발조합의 조합장 선출까지의 과정은 심각한 복마전으로 얽혀있다"면서 "조합장이 되면 삼대가 먹고 살고 조합장은 마지막에 감옥에 간다는 것이 제보자들이 전하는 재개발 조합의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것이 가능하게 하는 것은 OS(외주 홍보요원)가 있어서다. OS는 재개발선거의 투표행위를 왜곡한다"면서 "OS는 시행사 직원을 사칭하며, 조합의 모든 결정에 조합장이 원하는 방향대로 의사 결정을 하고 있다. OS문제는 거의 모든 비리 제보에서 언급될 정도로 심각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재개발 조합이 직접 계약하는 용역은 또 하나의 비리 축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제보에 따르면 어느 재개발지역에서는 15억의 지장물철거공사비를 업체에게 별도로 발주하고 한전에 또 15억을 지급한 사례가 있다"면서 "경비 절감용역이라는 이름으로 몇 억씩을 수의 계약하는 사례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시행사가 아닌 재개발조합이 직접 발주하는 계약은 20~30여건에 이르고 금액도 수십억에서 백억 대에 이른다"면서 "이런 용역을 받은 업체들이 각 재개발 지역에 서로 얽혀 있어 그 뿌리가 광주전역에 퍼져있다"고 알렸다.
지분 쪼개기는 더욱 심각하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어떤 조합은 조합원수가 원주민의 두 배가 된다는 제보가 있었으며, 지난번 학동4구역 조합장이 연루되었다고 밝혀진 지산1구역은 더 많은 쪼개기가 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면서 "이는 결국 전체 재개발 비용을 증가시켜 원주민들이 지역에서 쫓겨나는 원인의 하나가 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재개발 조합을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행정은 거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면서  "재개발 조합 비리와 관련해 조합원들이 문제제기를 하고 민원도 제기하지만 실무담당자 선에서 무마돼버리고 마는 것이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재하도급 행위를 비롯한 업체 간 담합 행위, 금품 수수 및 살포, 공사 수주 전반의 제도 미비와 불법 행위, 재개발 조합 자체의 이권 개입 문제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면서 "접수된 재개발 조합 비리를 정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동취재본부 /
기동취재본부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