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0.04(화) 17:0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52,754,310명
野, 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자화자찬…국정쇄신해야"

"궁색한 변명 일관…국민과 기자 실망시켰다"
"국민 요구 거부 말고 전면 국정쇄신 나서길"

2022년 08월 17일(수) 16:16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고 저작 내용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지난 100일 간의 성과와 소회를 담은 모두발언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빈 수레만 요란했다"며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말"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100일 간 윤석열 정부가 내세울 수 있는 성과를 하나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 국민의 냉정한 평가"라며 "윤 대통령은 기자와의 질의응답 역시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며 국민과 기자들을 실망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국민의 인적 쇄신, 국정 쇄신 요구에 '철저하게 다시 챙기고 검증하겠다'면서도 '정치적인 국면 전환, 지지율 반등 등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해서는 안 된다'고 강변했다"며 "여전히 국민의 진의를 이해하지 못하거나 국민의 요구를 수용할 의사가 없는 것이 아닌지 의아하다"고 했다.
아울러 "'시작도 방향도 목표도 국민'이라면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지 말고 인적 쇄신을 비롯한 전면적 국정쇄신에 나서기 바란다"며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면서 국민을 위한다고 말하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임을 분명하게 지적한다"고 전했다.
최이슬 기자 / cjswlxhql12@naver.com
최이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