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0.04(화) 17:0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52,752,421명
전남도, 스포츠강좌이용권 사업 확대

연말까지 9만5천원으로 1만원 인상…취약계층 4천여명 혜택

2022년 09월 21일(수) 15:57
전남도는 취약계층 체육활동 지원 일환으로 추진하는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액을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월 8만 5천 원에서 9만 5천 원으로 인상해 지원한다고 밝혔다.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사업은 전남의 취약계층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가맹체육시설 이용 시 1인당 월 최대 9만 5천 원(9월까지는 8만 5천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생계, 의료, 주거, 교육급여 수급가구와 차상위계층, 법정 한부모가정 등 만 5∼18세 유·청소년과 만 19~64세의 장애인이다. 도내 4천여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거나, 국민체육 진흥공단 스포츠강좌이용권 누리집(유·청소년 svoucher.kspo.or.kr / 장애인 dvoucher.kspo.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자는 카드를 발급받아 도내 가맹시설이나 온라인을 통해 강습을 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올해 1월부터 9월 현재까지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사업을 통해 취약계층 2천970명에게 17억 200만 원, 장애인 356명에게 1억 4천700만 원 등 총 3천326명에게 18억 4천900만 원을 지원했다.
김기평 전남도 스포츠산업과장은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사업은 취약계층과 장애인이 다양하고 안전한 스포츠 활동을 경험토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도내 민간체육시설업계의 경영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