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3.27(월) 16:42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55,147,085명
전남도, 가뭄 중장기 대책…물 공급예산 151억 긴급투입

지난해 총 강수량 846㎜·평년 60% 수준
금일 등 5개 섬지역에 물 공급시설 설치
광역상수관로 연결사업에 2475억 투입

2023년 01월 31일(화) 16:37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월8일 오전 가뭄에 따른 섬 지역 상수도 공급대책 점검을 위해 완도군 금일읍 척치제를 방문해 비상급수 추진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50년만의 기록적인 가뭄에 대응해 용수 공급 예산 151억원을 긴급 투입해 시급한 물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중장기 물 공급계획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전남지역 지난해 총 강수량은 846㎜로 평년(1390㎜)의 약 60%에 그쳤다. 올해 들어서도 1월 말 현재까지 52㎜의 강수량을 기록해 가뭄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전남지역 생활용수 저수율은 광역상수도(광역댐 4곳) 33.5%, 지방상수도(60곳) 45% 수준이다. 농업용수 저수율은 나주·담양·광주·장성 4대호 36.8%를 포함해 평균 52.4%를 유지하고 있다.
광역상수원은 홍수기인 6월까지 정상 공급이 가능하지만, 지방상수원은 섬지역 용수 공급에 차질이 예상돼 대체 수자원 확보, 저수지 물 채우기 등을 지속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지난 연말 운반급수, 병물 지원 등 생활용수 공급에 97억원을 긴급 지원했다.
특히 저수율 2~24%로 피해가 심각한 완도 넙도, 소안, 금일, 노화, 보길, 5개 섬지역에 대해 전남도는 3월까지 1일 3760t 규모의 용수 공급시설을 추가 설치한다.
또 2030년까지 노화~보길 해저관로사업 등 6건의 광역상수관로 연결사업에 2475억원을 들여 근본적인 물 부족 원인을 해소할 계획이다.
농업용수는 올해 상반기 동안 밭작물과 모내기에 문제는 없으나 우기철 가뭄 지속 시 하반기에 용수 부족이 우려돼 영농 대비 준설, 관정 개발, 저수지 물 채우기 등을 추진한다.
전남도는 이를 위해 지난 연말 예비비 27억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7억원 등 가뭄지역 시·군에 용수개발비 54억원을 지원했다.
공업용수는 전남 주요 산단에서 현재 정상 공급되고 있다. 공업용수를 집중 사용하는 광양국가산단의 경우 해수담수화설비를 운영해 하루 3만t의 공업용수를 절감하고 있다. 16개 대기업을 중심으로 용수 감축 계획을 세워 올해 상반기에만 322만t의 용수를 절감하고, 전남에 가동 중인 90개 산단 3000여 기업 현장 점검을 통해 용수 절감에 동참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김신남 전남도 도민안전실장은 "도지사 특별지시로 예비비, 특교세 등 가용재원을 총동원해 가뭄 해소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방송매체 광고, 재난문자, SNS 홍보, 민·관 합동 캠페인 등을 통해 생활·공업용수 20% 절감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 /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