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1.30(목) 22:2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0,469,602명
'임대료 지원·역량 강화' 광주 북구, 청년 취·창업 지원 박차
2023년 03월 12일(일) 16:31
광주 북구가 젊은이들이 찾아오는 청년 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취·창업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북구는 창업 초기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안정적 정착을 돕고자 '청년 창업자 임대료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이 사업에는 청년 창업자 50여 명을 선정, 월 30만 원씩 6개월 간 사업장 최대 180만 원의 임대료를 지원한다.
주민 등록상 주소지와 사업장 소재지가 모두 북구인 만 19세~39세 이하의 청년 창업자가 대상이다. 공고일 기준 사업자 등록 3년이 지나지 않은 사업자면 지원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24일까지 북구청년센터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다. 구청 일자리정책과에 방문 접수해도 된다.
또 구직 단념 청년들의 사회 활동 참여, 취업역량 강화를 위해 '2023년 청년도전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북구는 지난해 고용노동부 공모 사업으로 확보한 사업비 13억여 원을 들여 청년 240명에게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2개월 단기과정 도전 프로그램으로는 밀착상담, 사례 관리, 진로 탐색, 취업 역량 강화 등이 있고 5개월 중장기 과정 도전 플러스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참여자 중 이수 기준을 충족하면 최대 300만 원까지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국민취업지원제도와 연계, 취업도 돕는다.
참여 자격은 광주에 주소를 두고 최근 6개월 이상 취업 또는 교육·직업훈련 참여 이력이 없는 만 18~39세 미취업 청년이다.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퇴소한 자립 준비 청년도 참여할 수 있다.
연중 수시로 참여자를 모집하며, 고용노동부 '워크넷'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한편, 북구는 '각종 자격증 응시료 지원', 아이디어 팩토리 창업 지원, '청년 월세 한시 특별지원' 등 청년 취·창업부터 문화·주거 분야까지 촘촘하고 포괄적인 청년 정책을 펼치고 있다.
서선옥 기자 / ihonam@naver.com
서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