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1.30(목) 22:2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0,469,591명
'1004섬 예술로 날다' 신안 섬에서 '문화의 달' 행사

10월 20일부터 사흘간 자은도 뮤지엄파크 일원서 개최
임동창 총감독 콘서트, 104명 피아니스트 협연 등 다채

2023년 09월 10일(일) 16:21
반세기 만에 처음으로 섬에서 열리는 '2023 대한민국 문화의 달' 행사가 4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신안군이 준비에 한창이다.
7일 신안군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와 신안군이 공동 주최하는 올해 문화의 달 행사가 '섬, 대한민국 문화다양성의 보고 - 1004섬 예술로 날다'란 주제로 오는 10월 20일부터 사흘간 자은도 뮤지엄파크 일원에서 열린다.
신안군은 '예술로, 미래로, 바다로'란 슬로건을 내걸고 섬마을의 생태와 다양성, 문화를 녹여낸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 중이다.
먼저 전야제와 개막식이 열리는 뮤지엄파크 특설무대 일원은 행사 기간 내내 예술의 향연으로 채워진다.
'‘피아노의 섬'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임동창 총감독은 행사 첫째 날 전야제에서 '100+4(104대) 피아노 오케스트라 콘서트'를 선보인다.
서남해안 도서지역 축제 문화인 '산다이'에서 영감을 얻은 자작곡 '아름다운 피아노 섬, 자은도'를 시작으로 바이엘, 찬송가, 클래식, 영화 OST, 대중가요를 재해석한 연주곡을 104명의 수준급 피아니스트와 협연한다.
뮤지엄파크 이벤트광장에서는 우리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과 먼 거리를 표류했던 신안 우이도 출신 홍어장수 문순득의 경험담을 엮은 ‘표해시말’(漂海始末·정약전)을 극화한 공연도 펼쳐진다.
둘째 날에는 박우량 군수와 '100+4 피아노'의 신안아리랑 공연과 압해동초등학교 어린이 합창단과 비금중학교 뜀뛰기 강강술래, 무형문화재 줄타기 예능 보유자 김대균과 제자들의 줄타기, 살풀이와 법고앙상블, 무형문화재 심청가 보유자 신영희, 수궁가 보유자 김수연을 비롯한 8인의 명창 판소리 등이 피아노와 어우러진다.
판소리 무대 이후에는 역동적인 흥이 휘몰아치는 연주곡 ‘칠채휘모리’를 임동창 피앗고와 김영길 아쟁, 류경화 철현금, 최진 가야금, 이용구 대금, 김동원·김주홍 타악기, 더블베이스, 기타 협주로 하이라이트를 장식한다.
마지막 날에는 예선을 거쳐 선발된 20여 개 댄스팀의 '보라해 댄스 페스티벌' 경연대회와 '100+4 피아니스트'가 될 수 있는 ‘나도 피아니스트’ 무대가 마련된다.
예술섬의 미래 비전을 담은 학술행사와 함께 신안의 바다를 느낄 수 있는 푸드트럭, 1004 로컬푸드 요리도 맛볼 수 있다.
첫째 날부터 뮤지엄파크 일원에서 이어지는 ‘신안의 미식’에서는 국내 최고 수준의 디자인과 조리시설을 갖춘 특급 푸드트럭과 오너 세프들이 제철 로컬푸드를 선보인다.
특히 참가 세프당 신안의 식재료를 이용한 메뉴를 1가지 이상 준비, 음식 가격을 저렴하게 책정해 사전에 고지, 다회용기 사용 등 지역과 관람객 그리고 환경을 생각하는 행사로 꾸며진다.
둘째 날 자은도 라마다호텔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여 세계 섬 문화 다양성을 소개하는 포럼이 열린다. 아시아태평양 도서국들의 독특하고 진귀한 섬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시간이다.
이 외에도 행사 기간 내내 다양한 부대 행사가 진행된다. 둔장마을미술관에서는 ‘신안, 섬의 삶, 삶의 섬’ 사진전이 10월 한 달 동안 열린다. 오랜 기간 섬사람과 풍경을 카메라에 담아온 노순택 다큐멘터리 사진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주 무대 일원에서는 줄어드는 쌀 소비 촉진과 신안 청정 농수특산물 홍보를 위한 ‘제1회 신안 김밥 페스타’도 사흘간 열린다. 김밥 쿠킹쇼와 판매, 피크닉존 운영, 농수특산물 전시 판매, 어린이 놀이터 운영 등으로 맛과 흥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임동창 문화의 달 행사 총감독은 "가을날 신안에서 펼쳐지는 대한민국 문화예술 축제를 마음껏 느껴보시길 바란다"면서 "피아노와 섬, 그리고 섬 문화를 통해 신안의 잠재력을 대한민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이덕주 기자 / ihonam@naver.com
신안=이덕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