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2.21(수) 16:51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1,847,520명
'줄 끊기, 멀리·높이 날리기'…전국 민속연 영암에 다 모인다

전남농업박물관서 내달 2일 전국 민속 연날리 대회
국내 정상급 연날리기 선수 총출동…만들기·전시 등 다채

2023년 11월 30일(목) 22:23
탁 트인 전남 영암 영산호관광지 파란 하늘에 오색 연(鳶)의 향연이 펼쳐진다.
전남농업박물관은 내달 2일 농업테마공원 일원(영암군 삼호읍 나불외도로)에서 '2023 전국 민속 연날리기 대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대회는 일반부, 왕위전, 학생부로 나눠 연줄 끊기 싸움과 멀리·높이 날리기 등 다채로운 종목으로 치러진다.
당일 현장에서 개인 또는 단체로 접수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이날 현장에선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촐 500여점에 달하는 전통연과 창작연 전시전도 펼쳐진다.
전남도와 22개 시·군 문양이 들어간 연을 비롯해 명화 작품을 그려 넣은 예술연, 이순신 장군 해전신호연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체험거리도 풍성하다. 남녀노소 누구나 무료로 연을 만들고 날려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은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임영호 전남도농업박물관장은 "이번 대회는 시민과 청소년이 연 만들기와 날리기 등을 직접 체험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연날리기 대회는 건전한 민속놀이 문화 보급과 확산에 도움을 주고 민족정신을 보존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암=조대호 기자 /
영암=조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