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2.21(수) 16:51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1,849,667명
민주, '준연동형 유지' 찬반 팽팽…홍익표 "병립형 악 아냐…일장일단 있어"

의총서 3시간 가까이 선거제 난상토론…28명 발언
"약속 파기할 시 대국민 사과·합당 이유 제시해야"
비례 배분 이견…지역구 정수는 현행대로 253석

2023년 11월 30일(목) 22:28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 개편을 논의했지만 현행 준연동형 비례제를 유지하는 방안과 병립형으로 회귀하는 방안을 놓고 의견이 팽팽하게 양분된 탓에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앞서 "멋있게 지면 무슨 소용이냐"며 '병립형 비례대표제' 회귀를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한 이재명 대표는 당내 의견만 경청한 채 이날 종일 묵묵부답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연동형과 병립형에 대해 상당히 많은 의원의 의견 개진이 있었다"며 "의원들의 입장은 반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병립형을 주장하는 분들은 권역별 비례라면 지역구도 타파 위해 괜찮지 않겠고 얘기했다"며 "연동형은 위성정당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우선돼야 하기 때문에 원내지도부를 포함해 정개특위 차원에서 위성정당 방지를 위한 제도적 개선을 합의할 수 있도록 협의해 달라는 주문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 직후인 오후 4시께 의총을 개최해 3시간가량 선거제 관련 난상토론을 벌였다. 초·재선과 3선 이상 중진 등 선수별로 고르게 28명이 의견을 개진했다.
홍 원내대표는 "처음으로 의원들 자유토론 비슷한 논의가 있었기 때문에 좀 더 논의하자 했다"며 "의총은 필요하면 언제든지 열 생각이다. 내일 의총은 국회 상황과 관련해 1시 반에 열릴 예정이다"고 전했다.
병립형 회귀는 이 대표의 대선 공약 파기로 당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모든 제도는 일장일단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치적 부담도 있고,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정책의 가치 등이 있는데 많은 의원들은 특정 제도가 선이고 악이라 판단하진 않는다"며 "저 역시 제도라는 건 빛과 그림자가 있기 때문에 어떤 경로로 할 건가에 대해 이견을 좁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정치적 책임이 있다면 져야 한다. 약속한 부분 파기할 경우 파기에 대한 국민적 사과나 합당한 이유 제시해야 한다"며 "가급적 약속 지켜야 한다는 의견 있어서 여러 의견 모아 최종적으로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했다.
비례대표 배분 방식과 별개로 지역구 의원 정수는 현행과 같은 253석으로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홍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비례대표 늘리고 지역구 의석 줄이는 게 기본 원칙이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여야 협의 어려움 속에 의장께서 합의되지 않으면 현행 제도로 통보하겠단 입장"이라며 "253석 통보에 양해한다는 의견이 모아졌다"고 알렸다.
이어 "추가로 국회가 획정위(선거구획정위원회) 의견을 1회는 거부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며 "획정위 안을 보고 필요하면 거부하거나 수용하거나 그때 판단할 것이다"고 부연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선거제 개편 문제는 중앙위원회 차원에서 토론하는 절차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홍 원내대표는 "중앙위 부분은 사무총장께서 입장 정해서 이후에 답을 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