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4.14(일) 16:13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3,053,143명
높이뛰기 우상혁, 체코 실내대회 2m30으로 우승

시즌 두 번째 1위…3월 세계선수권 2연패 도전

2024년 02월 21일(수) 16:51
한국 육상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27·용인시청)이 올해 두 번째 국제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우상혁은 21일(한국시간) 체코 네흐비즈디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인도어투어 네흐비즈디 대회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2m30을 넘어 1위에 올랐다.
1차 시기에서 2m18을 가뿐히 넘은 우상혁은 2m25에선 1, 2차 시기에 바를 건드렸지만, 3차 시기에 성공했다.
2m25를 넘은 우상혁은 에드가 리베라(멕시코)를 제치고 우승을 확정했다.
이후 높이는 부담을 덜고 뛰었다. 2m30에서도 1, 2차 시기에 실패했으나, 3차 시기에서 바를 넘었다.
2m34로 높이를 올린 우상혁은 1, 2차 시기에서 바를 건드린 뒤 3차 시기를 시도하지 않고 경기를 마쳤다.
우상혁은 지난 11일 올해 첫 국제대회였던 체코 후스토페체 실내높이뛰기 대회에서 2m33으로 준우승했다.
이어 14일 슬로바키아 반스카비스트리차 실내높이뛰기 대회에서 2m32를 넘어 올해 첫 우승에 성공했다.
그리고 올해 3번째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2월 실전 대회를 마무리했다.
우상혁은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로 이동해 다음 달 1~3일 열리는 2024 세계실내선수권에 출전한다.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우상혁은 한국시간으로 3월3일 오후 8시50분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 나선다.
뉴시스 /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