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3.18(월) 16:54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원내 제1·2당, 상대 지도부 윤리위에 제소…사상 초유

민주 "나경원 징계"…한국 "이해찬·홍영표 제소" 맞불
한국 "야당 원내대표 연설 조직적 방해 지휘 책임"
민주 "색깔론 동원해 모독, 태극기부대에 바치는 망언"

2019년 03월 13일(수) 16:41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고 국회 의원과에 지난 12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본회의 발언과 관련해 국회 의안과에 나경원 원내대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정국 냉각의 도화선이 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이 여야 지도부의 상호 윤리위 제소로 비화되면서 강 대 강 대치국면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3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나 원내대표의 전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방해한 책임을 물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당론을 정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총에서 의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 같이 결정하고 금명간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실질적으로 어제 민주당은 조직적으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방해했다. 그 과정에서 그들의 여러가지 언사 또는 행동이 명백히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했다"며 "따라서 먼저 조직적 방해를 지휘한 이해찬 당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에 대한 윤리위 제소를 의총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다른 의원들에 대한 방해부분은 앞으로 저희가 면밀히 조사해서 추가로 윤리위 제소를 결정하겠다"며 "민주당이 의회주의를 이제 중단하자는 선언을 한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의총에서 황교안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는 청와대·여당을 겨냥해 "폭력적 독재", "공포정치", "정권 폭정" 등의 표현을 써가며 성토했다.
황 대표는 "야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데 단상에 뛰어갔다. 발언을 방해하고 구호를 외치고 의장석으로 올라가고, 마치 국회가 과거 독재 시절로 회귀한 것 아니냐"며 "권력기관, 사법부, 언론을 전부 장악한 이 정권이 이제 의회까지 장악하겠다는 거 아닌가, 폭력적 독재로 짓누르겠다는 거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바로 공포정치이고 좌파 독재 아니겠나.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입을 틀어막는 것, 정말 과거에 우리가 그렇게 극복하려고 했던 공포정치와 무엇이 다른가"라며 "좌파 독재 정권의 의회 장악 폭거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정부여당이 국민의 말에, 야당의 말에 귀를 닫는 이 모습을 보면 한마디로 마이동풍 정권"이라며 "오늘은 저를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한다. 참 말도 안되는 걸 갖다붙여서 하는 것을 보면 견강부회 정권"이라고 분개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징계안을 제출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표발의한 징계안에는 민주당 의원 128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은 징계안에서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서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국회법 제25조에 따라 품위를 유지하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지키기 위해 높은 윤리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나 원내대표는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대통령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모독을 했다"고 징계사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 발언은 국회의원의 자질을 의심스럽게 하는 망언으로 대한민국 국회의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한 동시에 촛불혁명을 통해 선출된 대한민국 대통령을 모독하고 대한민국 주권자인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징계안을 제출하면서 "국민이 직접 뽑은 대통령을 색깔론을 동원해 모독한 것이고 나아가 대한민국과 국민을 모독한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태극기부대에 바치는 극우적 망언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기자이름 김윤호 서울취재본부장
이메일
김윤호 서울취재본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4-58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8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