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15(월) 17:52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5·18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된다

복원기본계획 대국민 설명회

2019년 03월 28일(목) 16:16

5·18 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이 원형에 가깝게 복원될 것으로 보인다.
옛 전남도청 복원협의회(문화체육관광부·광주시·옛 도청 복원범시도민대책위)는 28일 옛 도청 복원 기본계획 대국민 설명회를 열었다.
복원계획 수립을 전담한 조선대 민주평화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이날 설명회에서 계획 최종안을 발표했다.
연구원은 옛 도청 본관·별관·회의실, 전남경찰청(전남도경찰국) 본관·민원실·상무관 등 6개관 내·외부와 연결 통로를 원형에 가깝게 복원할 필요가 있다는 안을 제시했다.
도청 본관과 별관, 본관과 회의실을 잇는 통로를 복원하고 본관 서무과(1층)와 부지사실(2·3층)을 본래 모습대로 복원키로 했다.
'본관 서무과'는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에 맞서 마지막까지 투쟁했던 시민군 상황실로 쓰였다.
또 계엄군이 1980년 5월27일 무력으로 도청을 진압할 때 방송이 이뤄졌던 장소다. 부지사실은 시민수습 대책위원회가 활동했던 곳이다.
시민군 식사장소·무기고로 활용됐고 80년 5월27일 시민군 퇴로였던 '도청 민원·회의실'은 통로(민원실-도경찰국)와 외부 계단을 복원한다.
시민군 활동장소이자 최후항쟁을 결의했던 '도청 별관'은 건축·소방법을 고려해 3~4층만 복원하기로 했다. 1~2층은 전당 입구로 사용된다.
본관 서무과 복원 과정에 사라지는 엘리베이터는 별관에 설치된다.
희생자 수습과 신원 확인 장소였던 '도경찰국'은 보강재를 유지한 채 주출입구와 내부 공간(중앙계단실 포함 1~3층)이 전면 복원된다. 이곳에 있던 전시시설은 모두 철거된다.
상무관도 원형 모습 그대로 바꾼다. 도청 본관과 도경찰국 사이에 있는 방문자센터는 철거된다.
5·18 당시 도경찰국 등지에 남겨진 총탄 추정 자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공인 기관의 감정을 거쳐 복원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8월17일부터 복원 계획을 수립해 온 연구원은 5·18의 정신·가치를 계승하기 위해 도청 원형 복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복원안이 그대로 확정되는 것은 아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5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추가 용역을 통해 설계·시공안과 전시 콘텐츠 구축 사업안을 마련한다.
이르면 2020년 10월부터 복원 공사가 진행돼 2022년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공사비는 약 170억 원이다.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5·18의 숭고한 역사와 가치를 교육·계승하는 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봉우 기자 / ihonam@naver.com
신봉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뉴스
지도에서 지역을 클릭하시면
해당 지역의 뉴스를 보실수 있습니다.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9-60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7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