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15(월) 17:52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특조위 "세월호 CCTV 조작 가능성…첫 인양시점 왜곡"
2019년 03월 28일(목) 16:34
세월호 참사의 주요 증거물인 폐쇄회로(CC) TV DVR(Digital Video Recorder·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가 해군에 의해 인양된 첫 시점이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세월호 특조위가 발표했다.
해군은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빠른 시점에 CCTV DVR을 수거했고, 이 장치에 녹화된 영상도 누군가 먼저 봤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특조위 발표의 요지다.
세월호 CCTV 영상은 참사 발생 약 3분 전까지만 남아있어 그동안은 참사 순간의 선내 상황을 규명하지 못해왔는데 이 결정적 3분을 누군가 고의로 훼손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군이 2014년 6월22일 세월호 선내 안내데스크에서 수거했다고 주장한 DVR과 검찰에 증거로 제출된 '세월호 DVR’이 상이한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관련자 진술 및 수중영상 등을 분석한 결과 2014년 6월22일 오후 11시40분께 안내데스크에서 DVR을 확인하고, 케이블 커넥터의 나사를 푸는 방식으로 케이블과 분리한 본체를 수거했다는 취지의 해군 관계자 주장을 사실로 보기 어려운 정황과 자료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세월호 선체 인양 후 해당 구역 및 해당 구역에 대한 뻘 제거 영상을 확인한 결과, 케이블 선만 발견되고 커넥터는 발견되지 않았다. 분리 및 수거작업을 하는 과정, 안내데스크에서 우현 현측까지 DVR을 들고 나오는 과정에서도 DVR은 영상에 한 번도 포착되지 않았다.
또 DVR을 수거한 해군 중사는 "DVR이 너무 무거워서 왼손으로 엄브리컬을 잡고 오른손으로 DVR을 쥔 상태에서 세월호 선체 밖에 대기 중이던 하사가 엄브리컬을 당기는 방법으로 수직상승해 세월호 밖으로 나왔고, DVR을 우현 현측 외판에 올려놨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특조위는 그러나 "수중영상을 보면 이 중사는 오른손으로 엄브리컬이 아닌 인도색(가이드라인)을 잡고 식당을 거쳐 까페 창문을 통해 나온 것으로 확인된다"며 "이는 수직상승으로 보기 어렵고, DVR을 세월호 밖, 즉 우현 현측 외판에 올려놓는 장면도 영상에 나타나지 않아 DVR을 아예 가져오지 않았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수중영상에 따르면 해군이 수거했다는 DVR은 같은 날 해경이 마대자루에 보관 후 검찰에 이관한 DVR과 손잡이 고무패킹 유무, DVR 전면부 잠금상태 및 잠금부위 훼손 여부 등에서 상이하다고 봤다.
박병우 진상규명국장은 "해군이 실제로 안내데스크에서 DVR을 분리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 해군이 수거한 DVR이 검찰이 갖고 있는 '세월호 DVR'과 다르다는 것이 우리의 조사 내용"이라며 "해군·경이 진실을 은폐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사전에 DVR을 수거한 뒤 (6월22일에) 다시 이상 없이 꺼내 왔다는 것을 연출했다고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추론은 조심스럽지만 이같은 참사가 났을 때 누군가는 그 상황을 정확히 알고 싶어하지 않았겠냐. 필요에 의해서 사전에 수거해 포렌식을 통해 내용을 살펴볼 수도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터에 손을 댔는지도 들여다보고 있다"며 "국민에게 발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생각해 연출이 필요하지 않았나 추측해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수의 국가 기관이 위 과정에 개입한 정황 등 본 사안의 중대성과 긴급성, 조사내용과 관련한 긴급 제보가 절실한 점 등 때문에 이를 긴급발표 하게 됐다"며 "특별법에 따른 수사 요청, 고발 등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문호승 위원장은 "2014년 8월 검찰이 세월호 CCTV를 복원한 결과 참사 발생 약 3분 전까지만 영상이 존재해 침몰 원인 및 선내 현장조치를 확인할 영상이 없었던 것 등 참사 이후 진상규명 과정에서 주요 증거물인 DVR이 조작·은폐됐다는 의혹이 다수 제기됐다"고 말했다.
이어 "DVR 수거 관련 조사대상자들 대부분이 현역 근무 중으로 증거인멸의 우려가 높고, 동일 환경에서의 수중 실험을 위해 침몰현장에 넣었던 DVR이 사라지는 등 조사방해가 현재 진행 중이라는 판단으로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뉴스
지도에서 지역을 클릭하시면
해당 지역의 뉴스를 보실수 있습니다.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9-60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7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