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4.24(수) 16:47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조동호·최정호 낙마에…與 "결정 존중" vs 野 "꼬리 자르기"

한국 "조국 경질부터…박영선·김연철도 즉각 지명 철회"
민주 "文대통령 결단 존중…나머지 후보자 문제 없어"

2019년 03월 31일(일) 16:26

여야는 31일 문재인 정부 2기 국무위원 후보자 7명 중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2명이 낙마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꼬리 자르기식의 '꼼수' 지명 철회와 자진 사퇴"라고 비판하며 청와대 인사 검증라인 경질을 강하게 요구했다. 반면 여당은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라며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한 야당의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협조를 당부했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마치 소악을 처단하는 척하며 거악을 보호하려는 듯하다"라며 이같이 말한 뒤 "대통령이 먼저 해야 할 일은 따로 있다. 오늘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부터 경질해야 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대통령의 지명 철회 순서도 틀렸다"라며 "박영선 후보자와 김연철 후보자를 먼저 지명 철회해야 했다"라고 꼬집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결국 가장 흠결이 큰 김연철 후보와 박영선 후보를 살리고자 한다면 결코 용납할 수 없다"라며 "청와대는 부실 검증을 책임지고 불량품 코드 인사 김연철·박영선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장관 후보 7명이 모두 문제라는 것이 국민 여론이다. 만만한 두 사람을 희생양 삼은 것"이라며 "청와대 인사 라인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고 불법 탈법 관행 혁신방안을 내놓는 것이 개혁정부가 취해야 할 선택"이라고 일갈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민들의 의문부호가 더욱더 커지기 전에 마땅한 결정을 내렸다고 본다"라며 "처음부터 철저한 검증을 거치지 못한 것이 무척 아쉽다. 인사검증 시스템의 대대적인 보완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조 후보자 지명 철회와 최 후보자의 자진 사퇴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평하며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해선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기에 결단을 내린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라며 "(최 후보자의 자진 사퇴는)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를 본인이 엄중히 받아들인 결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의 박영선·김연철 후보자 사퇴 요구와 관련해 "정치적인 공세가 다분히 느껴지는 그런 것은 수용이 불가하다"라며 "나머지 후보자들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본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생 개혁 법안,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등에 대한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를 지명 철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인해 이날 자진 사퇴했다.
기자이름 김윤호 서울취재본부장
이메일
김윤호 서울취재본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4-58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8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