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7.15(월) 17:52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복지
시군별뉴스
News Focus
광주·전남 자율개선 탈락 5개대학 '생존 시험대'

조선대, 4개 단대-10개 학과 축소, 내부 반발 여전
순천대·남부대·송원대·세한대도 역량 강화안 제출
호남 7곳 중 3곳 생존할 듯 내부 결속다지기 숙제

2019년 03월 31일(일) 16:28
지난해 교육부 대학평가에서 자율개선 대학에서 탈락, 정원 10% 감축이 요구되는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된 광주·전남권 5개 대학이 자체 구조조정안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생존 경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학사 개혁을 둘러싼 학내 갈등 해소가 중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여 대학가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31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대학 측은 경쟁력과 지속가능성 확보를 대전제로 정원 124명을 줄이고, 기존 17개 단과대학을 13개로, 86개 모집단위를 76개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 학사구조 개편안을 확정, 최근 교육부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단대의 경우 기존 인문대와 외국어대를 합친 '글로벌인문대학'과 법대와 사회대를 하나로 통합한 '법사회대학', 자연대와 보건과학대를 통합한 '자연과학·공공보건안전대학', 미술대와 체육대를 융합한 '미술체육대'를 신설키로 했다.
학과 단위에서는 영어과가 영어영문과로 흡수 통합됐고, 한문학과, 기계시스템미래자동차공학부, 항공우주공학과, 선박해양공학과, 물리학과는 학과 단위 모집정원이 사라져 사실상 폐과됐고, 수학 전공, 재료공학과, 산업공학과, 에너지자원공학과, 가구도자디자인 전공 등은 정원이 축소됐다.기존 법대 소속이던 경찰행정학과는 정원 변동 없이 공공보건안전대학으로 이동했다.
대신 스마트이동체 융합시스템공학부와 소방재난관리학과, K컬쳐엔터테인먼트 창의인재 양성 전공은 새롭게 신설됐다. 계획 정원은 나란히 120명, 30명, 30명이다.
대학 관계자는 "연초부터 간담회, 워크숍, 공청회, 학과·단대별 설명회, 학생회 면담을 통해 마련한 결과물로 특히 국가정책과 지역사회 실정, 취업률, 학생수요 등을 넉넉히 반영했다"며 "이젠 대학구성원들의 뜻을 모아 행정과 재정분야 구조개혁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교육부의 대학기본역량 진단 평가 결과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 역량강화대학으로 분류된 호남권 7개 대학 중 광주·전남권인 남부대, 송원대, 세한대, 순천대도 특성화 전략을 앞세운 자체 역량강화 계획서를 제출하고, 교육부의 최종 평가를 기다리고 있다.
이들 대학은 대학 운영 전반에 걸친 몸집 줄이기와 특화 전략, 융복합 학사 개편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린다는 목표 아래 모집단위 축소와 학과 통폐합, 행정조직 슬림화에 방점을 둔 지속가능한 혁신안을 마련했다.
조선대를 비롯해 5개 역량강화 대학은 오는 8월로 예정된 교육부 2단계 평가에서 또 다시 재정지원 제한대학으로 분류될 경우 '낙인 효과'와 함께 학교 명예가 크게 추락할 것으로 보고 생존에 사활을 걸다시피 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혁신안이 일부 단대 또는 학과 통폐합과 학과 정원 축소를 전제로 하는 것이어서 내부 반발에 따른 진통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주먹구구식 졸속 구조조정안"이라는 의견과 "짝퉁 단과대"라는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개편안을 놓고는 철회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내부 알력 다툼과 계파 싸움, 구조조정안을 둘러싼 이견이 대학 등급 상향의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 대학 관계자는 "호남권 7개 대학 중 3곳 정도 구제될 것으로 예상돼 피말리는 생존 경쟁이 예상된다"며 "인위적인 통폐합이다보니 진영 논리나 학과 단위 이해 관계로 찬반이 나뉘고 반발도 피할 순 없다고 본다. 교육부 평가와 별개로 내부 잡음을 어떻게 잠재우고 결속을 다질 것인지도 중요한 숙제"라고 말했다.
조인호 기자 / ihonam@naver.com
조인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뉴스
지도에서 지역을 클릭하시면
해당 지역의 뉴스를 보실수 있습니다.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9-60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7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